facebook youtube
"이겨야죠"…KBO리그 최초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도전 감독의 각오
22-10-03 13: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대전 김건호 기자]"이겨야죠"

SSG 랜더스는 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팀 간 16차전 경기를 치른다. SSG는 88승 48패 4무로 1위다. 페넌트레이스 우승 매직넘버 1이다. 한화는 44승 95패 2무로 10위다.

SSG는 이날 경기에서 이긴다면, KBO리그 최초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SSG는 개막부터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1위 자리에서 내려온 적이 없었다.

SSG는 오태곤(좌익수)-최지훈(중견수)-최주환(1루수)-최정(3루수)-한유섬(우익수)-김강민(지명타자)-박성한(유격수)-김성현(2루수)-이재원(포수) 순으로 타선을 꾸렸다. 선발 투수는 박종훈이다.

경기 전 취재진을 만난 김원형 감독은 "이겨야죠. 토요일 경기(광주 KIA 타이거즈전)를 기준으로 짰다. 최근 라인업 구상할 때 머리 아플 때가 많았는데, 오늘은 어렵게 짜지 않았다. 그렇다고 편하게 짠 것도 아니다. 약간의 고민도 많이 했다"라고 전했다.

자력 우승에 대해 김원형 감독은 "자력 우승을 하면 좋을 것 같다. 경기 이겨서 하면 더 흥이 날 것이다. 경기 끝난 뒤 모습 상상하면 분명히 온도 차이가 있을 것 같다. 결론은 좋을 것 같다"라고 했다.

김원형 감독은 경기 운영을 정상적으로 나갈 계획이다. 김 감독은 "정상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내일 휴식일이다. 나갈 수 있는 선수들 최대한 나간다"라며 "지금까지 불펜 투수 중 몇몇이 너무 힘들었는데, 선수들 분위기를 보면 하려고 하는 의지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문승원도 1군에 등록됐다. 2군에서 경기를 뛰진 못했지만, 라이브 투구를 진행한 뒤 콜업됐다. 김원형 감독은 "오늘 (문)승원이가 열흘 만에 복귀한다. 2군에서 경기를 뛸 수 없어서 라이브 투구로 대신했다"라며 "문제없다고 보고 받았다. 타이트한 상황에서도 등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경기 상황 상대 타자를 보고 생각하겠다. 감각이 떨어졌을 수 있지만, 상황에 따라 등판시키겠다"라고 전했다.

[SSG 랜더스 김원형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DB] 대전 =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12경기 100K 'AL 1위 등극' 토론토 1461억원 에
류현진(36)이 없는 토론토의 선발진에 확실한 에이스가 있다. 바로 케빈 가우스먼(32)이다. 류현진까지 합류한다면 토론토 선발진은 더 강해질 것은 분명하다. 가우스먼은 2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메...
해외이슈
‘성전환’ 엘리엇 페이지, “유명 男배우가 나와 성관계하겠다고 협박”[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4’ 제작 중단, 파업 작가들과 연대하기 위해”[해외이슈]
[공식]크리스토퍼 놀란 ‘오펜하이머’,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러닝타임 3시간 미만[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