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드디어 56호 폭발! 무라카미, 日 선수 新+10억 집+트리플 크라운 달성
22-10-03 21:1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22세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스)가 드디어 56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드디어 일본프로야구 역대 2위에 올라섰다.

무라카미는 3일(이하 한국시각) 일본 도쿄 신주쿠의 메이지진구구장에서 열린 2022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 홈 맞대결에 3루수,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마지막 타석에서 아치를 그렸다.

무라카미는 지난 9월 13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전에서 54~55호 홈런을 친 이후 단 1개의 홈런도 터뜨리지 못했다. 하이 패스트볼에 방망이가 나가는가 하면 한가운데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오는 공에도 좀처럼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야쿠르트가 센트럴리그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한 뒤에도 무라카미는 좀처럼 타격감을 회복하지 못했다. 하지만 무라카미는 휴식보다는 기록을 위해 꾸준히 경기 출장을 이어갔고, 마침내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56호를 쐈다.

무라카미는 야쿠르트가 7-2로 앞선 7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요코하마의 이리에 타이세이의 초구 151km 몸쪽 높은 공을 힘껏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지난 9월 13일 이후 무려 27일 만에 터진 56호 홈런으로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기염을 토했다.

무라카미는 시즌 56호 홈런으로 역대 일본프로야구 한 시즌 최다 홈런 단독 2위, 일본인 선수로는 오 사다하루(왕정치)를 뛰어 넘었다. 그리고 아시아 선수로는 이승엽(2003, 56홈런)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데 성공했다.

기쁨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무라카미는 이 홈런으로 일본프로야구 역사에 이름을 남김과 동시에 도쿄 소재의 1억엔(약 10억원) 상당의 집까지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야쿠르트는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를 8-2로 승리했다. 그리고 무라카미는 올 시즌 141경기에 출전해 155안타 56홈런 134타점 114타점 118볼넷 12도루 타율 0.318로 시즌을 마무리했고, 타율(0.318), 홈런(56홈런), 타점(134타점)을 기록하며 '트리플 크라운'의 영예까지 품었다.

[야쿠르트 스왈로스 무라카미 무네타카. 사진 = 야쿠르트 스왈로스 SNS 캡처]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미주, 흘러내릴 것만 같은 튜브톱…얼마나 말랐길래
그룹 러블리즈 출신 가수 이미주가 아찔한 자태를 뽐냈다. 6일 이미주는 "#데일리 #청청"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데님 소재의 튜브톱을 아슬아슬하게 걸쳐 입고 어깨라인을 시원하게 드러낸 이미주는 한층 물오른 미모...
해외이슈
“톰 브래디와 이혼 힘들었나” 지젤 번천, 강연 도중 눈물 흘려[해외이슈]
‘♥티모시 샬라메와 매일 데이트’ 카일리 제너, 과감한 튜브톱 패션[해외이슈](종합)
‘매티 힐리와 결별’ 테일러 스위프트, 벌써 12명째 “이별 타임라인”[해외이슈](종합)
“남성 경비원과 키스” 매티 힐리, 테일러 스위프트와 한달만에 결별[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