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박지성 해설위원, "최고의 경기력! 가나전에 '2가지' 보완하면 승리"
22-11-25 00:0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박지성 해설위원이 가나전 보완점 2가지를 밝혔다.

대한민국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우루과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김승규가 골문을 지켰고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수비를 구성했다. 정우영을 중심으로 황인범, 이재성이 중원을 지켰고 손흥민, 황의조, 나상호가 최전방에 위치해 득점을 노렸다.

우루과이도 4-3-3을 택했다. 세르히로 로셰트 골키퍼가 나섰고 마티아스 올리베라, 호세 히메네스, 디오고 고딘, 마틴 카세레스가 4백을 형성했다. 로드리고 벤탄쿠르 마티야스 베시노,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미드필더로 나섰고 다윈 누녜스, 루이스 수아레즈, 파쿤도 펠리스트리가 공격을 이끌었다.

한국은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주며 경기를 주도했다. 전방에서부터 강한 압박과 활동량으로 우루과이를 괴롭혔다. 경기가 팽팽하게 펼쳐지던 전반 33분, 김문환의 크로스로 황의조가 결정적인 기회가 잡았지만 슈팅이 아쉽게 벗어났다. 위기도 있었다. 전반 막판 발베르데의 코너킥에 이은 고디의 헤더 슛이 골대에 맞고 나왔다.

후반전에도 한국과 우루과이는 팽팽하게 경기를 펼쳤다. 서로 찬스를 주고받았고 득점을 위해 물러서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45분 손흥민에게 결정적인 기회가 왔다. 페널티 박스 밖에서 왼발 슛을 했으나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경기 후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경기력을 칭찬했다. 박 해설위원은 “경기력이 좋았다. 중원 싸움에서 밀리지 않았다. 특히 세컨드볼 상황에서 우리가 상대에게 볼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우위를 가졌고 좋은 경기를 펼쳤다”고 밝혔다.

발전해야 할 점도 분명히 밝혔다. 박지성 해설위원은 “가나전에 2가지만 보완한다면 승리가 가능하다. 먼저 슈팅을 더 과감하게 시도해야 한다. 그리고 후반 중반부터 전체적인 라인이 상대에 밀렸는데 라인을 내리지 말고 더 적극적으로 경기를 펼쳐야 한다. 이를 보완한다면 가나전에서 승점 3점을 회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현무, 15분 만에 한우 500g '순삭'…"디톡스의 힘"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관리하는 남자'의 일상을 공개했다. 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건강한 팜유'가 되려 평창 숲속 찜질방으로 떠난 전현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전현무는 미생물 효소 찜질을 마친 뒤 한우 먹방에 나섰...
해외이슈
‘전설의 배우’ 찰리 채플린 손녀, ‘아바타3’서 나비족 빌런으로 등장[해외이슈]
“눈썹 끝이 위로 올라갔다”, 킴 카다시안 성형수술 의혹 제기[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형 닉 카터,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상대로 맞소송”[해외이슈]
‘지젤 번천과 이혼후 은퇴’ 톰 브래디, “당분간 데이트 안하고 솔로로 지낸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