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전남친들 돈 안갚아" 상처받은 박나래, 한혜진 연애? "술김에 좋아하는 톱스타…" [종합]
22-12-01 08: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과 방송인 박나래가 과거 연애담을 밝혔다.

지난달 30일 한혜진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혜진 '연애사' 특종 보도하는 박나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한혜진과 박나래가 김장 김치에 수육, 굴, 와인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박나래는 "안 순간부터 지금까지 언니의 모든 남자를 다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때 스태프가 "한혜진은 얼굴을 안 본다는 오해가 있지 않냐"고 물었고, 박나래는 "아니다. 그렇지는 않다. 얼굴을 안 보는 게 아니고 얼굴에 대한 기준점이 없다. 다 다르다. (외모가) 겹치는 사람이 없다"라고 했고, 한혜진 역시 인정했다.

이어 박나래는 "혜진언니는 연애할 때 거의 뭐 새장 안에 있는 파랑새다. 그냥 거기만 바라보고 지저귀고 불면 날아갈까 그냥 막…"이라며 한혜진의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구체적인 에피소드를 묻자 "혜진 언니랑 둘이서 술김에 언니가 마음에 드는 남자 연예인한테 전화를 한 적이 있다. 톱스타"라며 "언니는 기억이 안 날 수도 있는데 그 분이 전화를 안 받았다. 그 뒤로도 연락이 없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한혜진은 씁쓸하게 "씹혔다"라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우리가 한 번 한 게 아니었다. 두 번 했다. 그때 전화하면서 설레가지고 내가 그 분한테 형부라고 하고 우리끼리 얘기하고 막 언니도 싱글벙글 해가지고 우리끼리 30분동안 콩트했던 기억이 나냐 안 나냐"라고 했다.

한혜진은 "그래. 상상만으로도 행복했다. 예식장 어디 잡는지까지 상상했다 솔직히"라며 자포자기한 듯 털어놔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면서 "옛날꽃낯 얘기다"라고 했지만, 박나래는 "옛날꽃날이라기엔 작년 정도"라고 해 한혜진을 당황케 했다.


이어 한혜진은 박나래의 연애썰을 풀었다. "나래가 예전에 만나던 남자친구가 있었다. 하도 친하니까 같이 여러 번 모여서 밥도 먹고 친했다. 근데 되게 현타가 온 순간이 있었다. (박나래) 남자친구가 나한테 샤O 매장에 가서 나래 생일 선물을 살 건데 백을 좀 골라달라는 거다. 너무 부러웠다. 그게 이미 한 2~3년 전"이라고 밝혔다. 박나래는 "괜찮았다"라며 그 남자와의 연애 당시를 떠올리며 아련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다 한혜진은 "나도 남자한테 백 한번 받아보자 나래야"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나는 그 전에 돈 사고가 많았다. 안 갚은 XX들이 많다"라면서 "상처가 좀 있었다. 그래 가지고 그 괜찮은 남자 처음 보여준 날 언니가 술 취해가지고 걔한테 뭐라고 했냐. '나래 내가 아끼는 동생이거든? 나래 생각보다 돈 없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사진 = 유튜브]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현무, 15분 만에 한우 500g '순삭'…"디톡스의 힘"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관리하는 남자'의 일상을 공개했다. 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건강한 팜유'가 되려 평창 숲속 찜질방으로 떠난 전현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전현무는 미생물 효소 찜질을 마친 뒤 한우 먹방에 나섰...
해외이슈
‘전설의 배우’ 찰리 채플린 손녀, ‘아바타3’서 나비족 빌런으로 등장[해외이슈]
“눈썹 끝이 위로 올라갔다”, 킴 카다시안 성형수술 의혹 제기[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형 닉 카터,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상대로 맞소송”[해외이슈]
‘지젤 번천과 이혼후 은퇴’ 톰 브래디, “당분간 데이트 안하고 솔로로 지낸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