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포르투갈 감독, "호날두 한국 국민 존중하고 있어...내일 뛸 수도"(전문) [MD카타르]
22-12-01 21:1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도하(카타르) 이현호 기자] 크리스티아노 호날두(37)가 한국전에 출전할 수 있을까.

1일 오후 3시(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 국립컨벤션센터(QNCC)에서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기자회견이 열렸다.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과 수비수 페페가 기자회견에 나왔다.

한국은 오는 2일에 포르투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3차전을 치른다. 앞서 한국은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고,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패했다. 한국이 16강에 가려면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기고, 우루과이-가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이하 산투스 감독 일문일답]

-내일 한국전 어떻게 준비할지.

한국은 굉장히 훌륭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금까지 코칭 스타일을 잘 이끌어왔다. 전체적으로 공격력을 보여주는 전술이다. 수비적으로도 조직력이 좋았다. 훈련이 잘 되어 있다고 느꼈다. 우리도 잘 대응해야 한다. 선수들 컨디션은 매우 좋다. 몇 경기를 뛰어서 피로도가 누적되어 있어서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조심해야 한다. 선발 명단을 고민하겠다. 매경기마다 힘든 결정을 내려야 한다.

-로테이션 가능성을 언급했다. 16강에서 브라질 피하려면 조 1위를 해야 하지 않는가.

16강에서 브라질을 피하는 건 지금 걱정하지 않는다. 월드컵에 나오면 중요한 게 많다. 선수들이 회복하려면 24시간 이상 휴식을 취해야 한다. 한국전 준비가 잘 되어있길 바란다. 3일도 안 되는 시간 만에 회복하는 건 쉽지 않다.

-선수 구성 고민은.

모든 선수들을 다 생각해야 한다. 경기에 못 뛰는 선수들에 대해서는 유감이다. 다른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 출전하는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야 한다. 모든 포르투갈 국민들이 저에 대해 신뢰한다. 역대 최고의 포르투갈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선수들도 그렇게 생각한다.

-호날두 노쇼 사건으로 한국 팬들이 화나 있다.

그 질문은 호날두와 유벤투스에 물어봐야 한다. 그때 유벤투스 소속으로 한국에 갔다가 경기에 못 뛰었다. 물론 저는 한국 국민, 선수들을 존중한다. 호날두도 그들을 존중할 것이다.

-내일 호날두 출전 여부는.

호날두는 한국전에 출전할 것이다. 지금으로서는 50대50 가능성이다. 훈련을 지켜보겠다. 다른 선수들의 출전 가능성도 마찬가지다.

-한국전 공격적으로 나설 것인지.

우루과이전에 득점 기회가 5번 이상 있었다. 계속해서 공격해야 한다. 한국팀은 굉장히 압박이 강한 팀이다. 한국이 공을 못 잡도록 해야 한다. 한국은 훌륭한 기술을 갖춘 팀이다.

-우루과이전 골장면에 대해 호날두의 머리에 맞지 않았다고 아디다스가 주장했다.

제가 할 수 있는 말은 없다. 농담이다. 누구의 골인지 제가 물어볼 수 없다. 포르투갈 팀이 골을 넣었다는 게 중요하다.

-호날두가 은퇴한 이후에 어떤 대안이 있을까.

지난 2경기에서 호날두는 교체 됐다. 호날두가 교체로 나온 뒤에 당연히 대안이 있었다. 그 어느 선수도 계속해서 경기를 뛸 수는 없다. 대안이 없으면 안 된다.

-포르투갈 세대교체 계획은.

모든 선수의 나이가 다르다. 세대 간의 간격이 있다. 2018년부터 계속 진화했다. 항상 발전하는 팀이 되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도하(카타르) =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현무, 15분 만에 한우 500g '순삭'…"디톡스의 힘"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관리하는 남자'의 일상을 공개했다. 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건강한 팜유'가 되려 평창 숲속 찜질방으로 떠난 전현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전현무는 미생물 효소 찜질을 마친 뒤 한우 먹방에 나섰...
해외이슈
‘전설의 배우’ 찰리 채플린 손녀, ‘아바타3’서 나비족 빌런으로 등장[해외이슈]
“눈썹 끝이 위로 올라갔다”, 킴 카다시안 성형수술 의혹 제기[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형 닉 카터,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상대로 맞소송”[해외이슈]
‘지젤 번천과 이혼후 은퇴’ 톰 브래디, “당분간 데이트 안하고 솔로로 지낸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