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악착같은 수비 '필리핀 국대' 아반도…승부 후 나타난 따뜻한 마음 [곽경훈의 현장]
22-12-02 06:4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곽경훈 기자] '상대편 선수를 향해 걱정하는 따뜻한 마음 가진 아반도'






KGC가 1일 오후 경기도 수원 KT 아레나에서 진행된 '200~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수원 KT- 안양 KGC의 경기에서 92-82로 승리하며 6연승을 달렸다.

안양 KGC는 시즌 전적 14승 3패 승률 0.824로 공동 2위 울산 모비스, 고양 캐롯과의 경기 차를 4게임으로 벌였다. 반면 수원 KT는 2연패에 빠지며 6승 9패를 기록했다.

초반부터 우위를 보인 KGC는 1쿼터를 29-19 10점차로 리드하면서 끝냈다. 2쿼터에도 대릴 먼로와 배병준이 연달아 슛을 성공 시키며 44-39로 리드하며 끝냈다.

3쿼터는 KT의 거세 추격이 있었다. 시작 2분만에 상대 파울로 얻어낸 최성모가 자유투를 성공 시키며 49-47로 역전을 했다. 이후 양희종의 외곽포로 68-65로 KGC가 재역전을 하면서 3쿼터를 끝냈다.

4쿼터 스펠맨과 양희종이 고비에서 달아나는 득점포로 점수를 벌이며 승리를 차지했다.

KGC 필리핀 국대 출신 아반도는 KT 김영환과 최성모를 끈질기게 마크했다. 절대로 슛 찬스를 주지 않는 다는 밀착 마크로 상대를 압박했다.

3쿼터 아반도는 코트 밖으로 나가는 볼을 잡기 위해서 두 번이나 몸을 날렸다. 다행이 펜스에 큰 충돌을 없었다. 두 번째 루즈볼을 잡은 뒤에서 상대 최성모의 몸을 맞추는 센스도 보였다.

아만도는 20분 46초를 뛰면서 9득점 2개의 리바운드와 2개의 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도왔다.








경기 종료 후 아반도는 KT 선수들과 인사를 하면서 3쿼터 변준형과 충돌로 코트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던 정성우에게 다가가 상태를 물으며 걱정하는 모습도 보였다.

아반도의 걱정에 정성우는 아만도의 어깨를 쓰다 듬으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경기중에는 악착 같은 모습은 보였던 필리핀 국가대표 출신 KGC 아반도. 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조혜련, 가정폭력→신내림 사연에 눈물…"드라마가 현실 못
개그우먼 조혜련이 19세 고딩엄마 출연자에게 인생 선배로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넨다. 오는 29일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종합편성채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11회에서는 조혜련이 개그우먼 박미선을 대신해 스페셜 MC로 스튜디오에...
해외이슈
‘앤트맨3’ 조나단 메이저스, “30살 여성 절대 폭행 안했다” 강력부인[해외이슈](종합)
“드디어 걸었다” 제레미 레너, 제설기사고로 뼈 30개 부러진 이후 근황 전해[해외이슈]
“남편 애덤 리바인이 임신중 불륜 저질렀지만” 부인, 셋째 사진 공개[해외이슈]
‘존 윅4’ 북미서 시리즈 최고 오프닝, “벌써 글로벌 1억달러 돌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