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아바타2’ 외신 첫반응 “경이롭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혹적” 최고영화 탄생[해외이슈]
22-12-07 10: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아바타:물의 길’이 외신의 호평을 받았다.


판당고의 에릭 데이비스는 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아바타:물의 길’은 경이롭다. 1편보다 더 크고, 더 좋고, 더 감성적이다. 시각적으로 숨막히고, 본능적이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혹적이다. 이것은 영화 제작과 스토리텔링의 절대적인 최고작이다”라고 극찬했다.

팟캐스트 ‘해피 새드 컨퓨즈드(Happy Sad Confused)’의 진행자 조쉬 호로위츠는 “제임스 카메론은 다시 한번 영화 제작자들에게 그것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보여준다. 나는 그것을 천 번이나 말했다. 절대 그를 의심하지 마라”고 전했다.

콜라이더의 페리 네미로프는 “제임스 카메론이 효과로 기준을 높일 것이라고 믿었지만 이 시각자료들은 정말 놀랍다. 하나의 멋진 프레임이 다음 프레임으로 이어진다”고 평했다.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으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거머쥔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도 트위터에 “‘아바타’ 속편은 놀라운 성과다. 장엄한 전망과 서사적 규모의 감정으로 가득 찼다”라고 말하며 엄지를 치켜 올렸다.

'아바타: 물의 길'은 2009년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월드와이드 역대 흥행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아바타'의 후속편. 전편에 이어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13년만에 선보이는 영화로,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샘 워싱턴)와 네이티리(조 샐다나)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이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과 존 랜도 프로듀서, 샘 워싱턴, 조 샐다나, 시고니 위버, 스티븐 랭 등 영화의 주역들이 개봉 전 12월 9일 내한해 한국 관객들을 만난다.

12월 14일 전세계 최초 한국 개봉.

[사진 = 디즈니, 트위터 캡처]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조혜련, 가정폭력→신내림 사연에 눈물…"드라마가 현실 못
개그우먼 조혜련이 19세 고딩엄마 출연자에게 인생 선배로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넨다. 오는 29일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종합편성채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11회에서는 조혜련이 개그우먼 박미선을 대신해 스페셜 MC로 스튜디오에...
해외이슈
‘앤트맨3’ 조나단 메이저스, “30살 여성 절대 폭행 안했다” 강력부인[해외이슈](종합)
“드디어 걸었다” 제레미 레너, 제설기사고로 뼈 30개 부러진 이후 근황 전해[해외이슈]
“남편 애덤 리바인이 임신중 불륜 저질렀지만” 부인, 셋째 사진 공개[해외이슈]
‘존 윅4’ 북미서 시리즈 최고 오프닝, “벌써 글로벌 1억달러 돌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