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셀린 디온 “온몸이 경직되는 질병 앓아, 걷기도 힘들어 공연 취소” 눈물의 고백[해외이슈]
22-12-08 23: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세계적 가수 셀린 디온(54)이 뻣뻣한 사람 증후군(stiff person syndrome)을 앓아 공연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7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나는 오랫동안 건강 문제를 다뤄왔고, 이러한 도전에 직면하고 내가 겪은 모든 것에 대해 말하는 것이 정말 어려웠다”고 눈물을 흘리면서 말했다.


이어 “나는 최근에 아주 희귀한 신경학적 증후군으로 진단을 받았는데, 이것은 백만 명 중 한 명꼴로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다.

클리블랜드 클리닉에 따르면 ‘뻣뻣한 사람 증후군’은 몸통과 팔다리에 경직과 경련을 일으킨다. 시간이 지나면서 다리 근육이 경직되고 이어서 팔과 얼굴을 포함한 다른 근육들이 경직된다.

그는 이 병이 걷는 것을 어렵게 만들었고, 예전에 했던 방식으로 노래하는 것을 힘들게 했다고 밝혔다.

디온은 “내가 아는 것 노래밖에 없다”면서 “이것은 내가 평생 해온 일이고, 내가 가장 하고 싶은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2023년 봄 공연을 2024년으로 연기했고, 2023년 여름 공연 중 8편을 취소했다.

한편 셀린 디온은 5회의 그래미상, 2회에 걸친 아카데미상 수상, 음반 판매량 2억 장에 빛나는 ‘팝의 디바’로 불린다. 영화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타이타닉’ 주제가 ‘마이 하트 윌 고 온(My Heart Will Go On)’을 부른 가수로 유명하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인스타그램 캡처]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빈, '헉' 소리 나는 역대급 비키니 자태…"발리에서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이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뽐냈다. 유빈은 4일 "발리에서 생긴 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발리의 수영장을 배경으로 연두색 비키니를 입은 채 밝은 표정을 짓고 있는 유빈의 모습이 ...
해외이슈
양자경, “‘에브리씽’서 성룡 부인으로 출연할 뻔했다” 고백[해외이슈]
42살 킴 카다시안, 9kg 감량후 “하루 2시간씩 운동” 빨래판 복근 완성[해외이슈]
‘가장 섹시한 남자’ 폴 러드, “‘앤트맨3’ 훈련 훨씬 더 어려웠다”[해외이슈]
‘식인취향’ 아미 해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재활 도와줬다” 감사인사[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