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순실 "딸, 내 앞에서 인신매매 당했다. 개 팔듯 흥정도" 오열(특종세상)
23-01-27 05: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탈북 방송인 겸 개성식 떡 사업가 이순실이 딸 충단을 인신매매 당했다고 고백했다.

이순실은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순실은 "아버지가 군인이었다"며 "북한에는 대물림 직업이 있어서 간호장교로 근무하면서 2군단 15사단에 사단 군의소에 있었다"고 밝혔다.

군 제대 후 꽃제비로 전락한 이순실은 굶주린 어린 딸(3살)을 위해 탈북을 결심했지만, 탈북 도중 인신매매단에 딸을 빼앗기고 말았다고.

이에 이순실은 "이것들이 우리를 보자마자 배낭에서 아이를 꺼내는데. 아이가 내 몸에서 매미처럼 딱 붙어만 살았는데 알지도 못하는 남자들 손에 잡히니까 얼마나 무섭겠어? '엄마, 엄마, 엄마, 엄마'하고 막 찾고. 나는 '안 돼. 내 딸 달라' 막 소리 지르고 그랬는데도 아이를 꽉 그러쥐고 2천 원, 3천 원, 5천 원 막 흥정을 하는 거야. 사람을 개, 고양이 팔듯"이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오열했다.

결국 딸을 찾지 못한 채 홀로 탈북을 하게 된 이순실은 다시 만날 딸을 위해 막노동도 서슴지 않았다고.

이순실은 이어 "돈 없으면 애를 못 찾는다. 돈이 있어야 사람이 움직인다. 지금 옌볜인데 거기서 헤이룽강까지 가려는데 차비가 얼마 들어. 숙식이 얼마나 들어. 사람을 만나려면 그 집에서 돈을 얼마큼 요구해. 자꾸 돈만 붙여주는 거야"라고 설명했다.

이순실이 방송에 열심히 출연하게 된 것도 더 많은 사람에게 자신의 사정을 알려 딸을 찾기 위함이었다고.

마지막으로 이순실은 "아이가 만약에 살아있다면, 통일 되면 뭐 어떻게 저렇게 다 만나게 되겠지"라며 "딸을 만나면 '남한에서 엄마가 너를 그리면서 이런 떡도 만들고 저런 김치도 만들어 돈을 벌기 시작했고 여기까지 왔다' 그런 내용들을 이야기해주고 싶고 자랑도 하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특종세상'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던 스타들의 휴먼스토리, 놀라운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 숨겨진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를 담은 고품격 밀착 다큐 프로그램이다.

[사진 = MBN '특종세상'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포토] 멀티골 손흥민 '찰칵! 세리머니'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콜롬비아 축구대표팀의 평가전 전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해외이슈
결혼안한 77살 다이안 키튼 “싱글로 사는게 좋아, 데이트 절대 안할 것”[해외이슈]
‘아이언맨’ 로다주, 히치콕 ‘현기증’ 리메이크 주연 맡아 “박찬욱 감독이 추천했나”[해외이슈]
‘캡틴 마블’ 브리 라슨, 4년 열애 남친과 결별 “현재 싱글생활 행복해”[해외이슈]
“전 여친 27살 플로렌스 퓨와 또 영화찍고 싶어”, 47살 감독 러브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