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토트넘, 또 돈방석 앉나…“647억 거머쥘 가능성”
23-02-02 00: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런던 유주 정 통신원]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조만간 또 한번 거액의 투자를 받을 전망이다. 현지시간 1일 영국 매체 스퍼스웹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매체 데일리 매버릭을 인용해 “토트넘이 새로운 스폰서십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의 차기 스폰서 후보로 떠오른 곳은 남아공의 관광 에이전시인 SA 투어리즘(South African Tourism)이다. 남아공 정부의 지원을 받아 자국 관광 홍보를 맡는 국영 기관이다.

매체는 이 기관의 임시 CEO인 템바 쿠말로가 지난 27일 토트넘 관계자들과 만나 사업 제안서를 내놨다고 주장했다. 당시 회의에선 파워포인트 프레젠테이션도 진행됐는데, 데일리 매버릭은 이 자료를 입수해 관련 정보를 파악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매체에 따르면 남아공 측이 제안한 투자 금액은 9억 1099만 남아공랜드 수준이다. 한화로 환산하면 647억 원에 달한다. 남아공 측은 이 금액을 3년에 걸쳐 지급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퍼스웹은 “만약 합의가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남아공의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이 오는 10일 대국민 연설에서 직접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아공 정부가 이번 스폰서십 협약에 얼마나 공을 기울이고 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토트넘은 지난 2017년에도 SA 투어리즘 측과 접촉해 스폰서십 관련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아공은 나이지리아에 이어 아프리카 대륙에서 두 번째로 국내총생산(GDP)이 높은 나라다. 지난 2021년 기준 4180억 달러로 점쳐지는데, 이는 세계 30위권 수준이다.

물론 1인당 GDP로 환산하면 순위는 소폭 떨어지지만, 국가 차원에서 팔을 걷어부쳤다는 점을 고려하면 한동안 토트넘에 안정적인 재정 공급원이 되어줄 수 있을 전망이다.

스퍼스웹은 이번 딜이 맨체스터 시티와 아부다비,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몰타의 딜과 같은 형태를 띄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광업 성장을 도모하는 많은 국가들이 자국 홍보를 위해 유명 스포츠 구단들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게 매체의 설명이다.

[사진 = 토트넘의 다니엘 레비 회장. 게티이미지코리아] 런던 유주 정 통신원 yuzuju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12경기 100K 'AL 1위 등극' 토론토 1461억원 에
류현진(36)이 없는 토론토의 선발진에 확실한 에이스가 있다. 바로 케빈 가우스먼(32)이다. 류현진까지 합류한다면 토론토 선발진은 더 강해질 것은 분명하다. 가우스먼은 2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메...
해외이슈
‘성전환’ 엘리엇 페이지, “유명 男배우가 나와 성관계하겠다고 협박”[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4’ 제작 중단, 파업 작가들과 연대하기 위해”[해외이슈]
[공식]크리스토퍼 놀란 ‘오펜하이머’,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러닝타임 3시간 미만[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