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스프링캠프에서 졸지에 거짓말쟁이 된 외인… "여기에 전갈이 있을꺼야" [곽경훈의 현장]
23-02-04 08:4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 곽경훈 기자] '분명히 여기 전갈이 있어.. 내가 직접 보여 줄게'






키움 러셀은 2일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 솔트리버 필즈 앳 토킹스틱에서 진행된 '2023 스프링캠프'에서 이정후와 이형종과 함께 훈련을 하다가 갑자기 배팅 게이지 뒷쪽 우수관 앞으로 통역을 데리고 이동했다.

러셀은 "여기 전갈이 있을 거야. 내가 직접 보여줄게"라면서 직접 우수관 뚜껑을 열어 보았다. 하지만 러셀이 말한 전갈은 보이지 않았다.

머쓱한 듯 다시 옆의 우수관 뚜껑을 열려고 노력했지만 우수관 뚜껑은 굳게 잠겨 있었다. 러셀은 아쉬운 듯 "분명히 있을 텐데" 이야기하며 발걸음을 다시 베팅 게이지로 돌렸다.

3년 전에 비해서 벌크업 된 몸이지만 러셀의 장난기와 순수한 마음은 그대로였다. 러셀은 파워업을 위해서 몸집을 늘렸고, 배트 무게는 줄였다고 한다.
2023시즌 키움에서 목표를 "푸이그보다 많은 홈런 개수인 30개를 때리겠다"라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29세의 러셀은 3년전 테일러 모터의 대체 외국인선수로 시즌 중반에 KBO리그에 합류했지만 65경기 타율 0.254 홈런 2개 31타점 22득점으로 저조한 성적을 냈다.

KBO리그에서 실패한 뒤 멕시코리그에서 재기에 성공해 2023시즌 키움과 계약을 했다.



▲첫 번째 우수관에서 전갈을 못 찾은 러셀이 옆 우수관을 열어보고 있다.


▲ 러셀이 전갈을 찾기 위해 통역 앞에서 우수관을 열어보고 있다.

러셀은 KBO리그에서 맹활약해 팀 우승을 시킨 뒤 이정후와 함께 메이저리그로 진출하는 꿈을 꾸며 스프링캠프에서 열심히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키움 홍원기 감독도 러셀의 파워 넘치는 타격을 보면서 보면서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스프링캠프 베팅장 우수관을 열여보는 키움 러셀. 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12경기 100K 'AL 1위 등극' 토론토 1461억원 에
류현진(36)이 없는 토론토의 선발진에 확실한 에이스가 있다. 바로 케빈 가우스먼(32)이다. 류현진까지 합류한다면 토론토 선발진은 더 강해질 것은 분명하다. 가우스먼은 2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메...
해외이슈
‘성전환’ 엘리엇 페이지, “유명 男배우가 나와 성관계하겠다고 협박”[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4’ 제작 중단, 파업 작가들과 연대하기 위해”[해외이슈]
[공식]크리스토퍼 놀란 ‘오펜하이머’,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러닝타임 3시간 미만[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