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방탄소년단 RM 개인정보 무단열람한 코레일 직원, 결국 '해임' [MD이슈]
23-03-29 18: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리더 RM의 승차권 정보를 수차례 무단 열람했다가 적발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직원이 결국 해임 처분됐다.

29일 코레일에 따르면 최근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징계위원회에 넘겨진 직원 A씨에 대해 해임이 의결됐다.

A씨는 코레일에서 IT 개발 업무를 담당했으며, 이번 감사를 통해 지난 2019년부터 3년 동안 RM의 승차권 정보를 비롯해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 개인정보를 열람한 사실이 드러났다.

A씨는 "RM의 팬으로 단순 호기심 때문에 조회했으며, 잘못을 반성한다"고 소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사실이 알려졌을 당시 RM은 해당 내용을 담은 기사 화면을 캡처해 업로드하며 '^^;;'라는 이모티콘을 통해 당황스러운 심경을 간접적으로 표현한 바 있다.

[RM.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왜 김연아가 첫 번째?"…블랙핑크 지수 팬들, 사진 순서
블랙핑크 지수의 팬들이 사진 업로드 순서에 이의를 제기하며 디올 뷰티 공식 계정에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 28일 디올 뷰티는 서울 성수동 팝업스토어에서 열린 행사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김연아를 비롯해 블랙핑크 지수와 그룹 2PM 겸 ...
해외이슈
외신, “할리 베일리는 ‘인어공주’를 위해 태어났다” 호평[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주 만나 데이트”[해외이슈]
CNN “에리얼은 가상 캐릭터, 디즈니가 흑인공주 포용하는 것은 공평하다”[해외이슈](종합)
제인 폰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여감독에 상장 집어던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