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한화-삼성과 만날 듯" 이강철 깜짝 예측, LG-KT '가을야구 1순위' [MD현장]
23-03-30 16: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한남 심혜진 기자] 이강철 감독이 가을야구에 오를 팀으로 삼성과 한화를 꼽아 깜짝 놀라게 했다.

KBO는 3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서울 그랜드 볼룸에서 '2023 KBO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10개 구단 감독들을 비롯해 SSG 한유섬, 최지훈, 키움 이정후, 김혜성, LG 오지환, 박해민, KT 박경수, 강백호, KIA 김선빈, 김도영, NC 손아섭, 구창모, 삼성 오재일, 원태인, 롯데 안치홍, 박세웅, 두산 허경민, 양의지, 한화 정우람, 채은성 등 KBO 리그 10개 구단의 주장과 각 팀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자리했다.

먼저 사령탑들의 시간이었다. 10개 구단 감독들에게 '가을야구에서 만날 것 같은 2팀을 꼽아달라’는 질문이 나왔다.

결론부터 말하면 LG와 KT가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먼저 마이크를 든 KIA 김종국 감독은 "LG와 KT를 꼽고 싶다. 투타 전력이 안정적이다. 두 팀과 가을야구에서 만날 것 같다"고 말했다.

SSG 김원형 감독도 "LG, KT 가을야구 할 것이라고 한다. 투타 밸런스가 잘 맞고 포스트시즌 경험도 많다"고 평가한 뒤 "두 팀 중 한 팀이 우리 팀과 한국시리즈에서 만날 것 같다"고 내다봤다.

키움 홍원기 감독은 "9개 구단의 평준화 느꼈다"고 말문을 연 뒤 "LG와 KT 두 팀이 강력했다. 안정적인 선발진과 코치진 경험치들이 모였다. 두 팀이 안정적이라고 느낀다"고 전했다.

이승엽 감독은 두산이 꼽히지 않자 "냉정한 평가 감사하다"고 말하며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야구는 투수력이 중요하다. KT와 LG 두 팀은 확실히 포스트시즌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렇듯 많은 표를 받았던 염경엽 감독도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먼저 염 감독은 "10개 구단 모두 좋은 전력 갖췄지만 KT와 SSG가 확실한 선발 카드 5명 보유하고 있다. 또 타선 구성이 좋다"며 SSG를 추가했다.

지난해 한국시리즈까지 돌풍을 일으킨 키움도 표를 받았다. NC 강인권 감독은 "키움과 KIA를 탄탄한 전력 갖고 있고 중상위권 중에 전력 평준화가 이뤄져 있다. 가을야구가 키움과 KIA가 올해 가을야구에서 만날 것 같은 팀이다"라고 전했다.

롯데 래리 서튼 감독은 SSG와 키움을 꼽았다. 그는 "SSG는 모두 아시다시피 지난해 우승팀이다. 전년도 라인업을 유지하고 있다. 강한 라인업과 강한 투수들이 많다. 키움은 작년에 마법같은 시즌을 보냈다. 운동신경이 좋은 선수들이 포진해 있고 한 팀으로서 끝까지 플레이오프 시즌 보냈다"고 평가했다.

한화 수베로 감독은 LG와 키움을 뽑았다. 그는 "LG는 부임하면서부터 항상 강한 팀이라 생각했다. 투타 조화가 좋다. 용병 투수들도 좋다"며 "키움은 국내 선수들 똘똘 뭉친 뒤 좋은 성장하는 모습 보이는 팀이다. 올해도 성장한 모습 보여줄 것 같다"고 짚었다.

한편 KT 이강철 감독은 가장 의외의 선택을 했다. 하위권 전력으로 꼽히는 삼성과 한화를 꼽았다. 이 감독은 "좋은 평가 감사하다"라면서 "삼성과 한화와 만날 것 같다. 항상 저희 팀과 LG SSG와 나온다. 삼성과 한화는 시범경기 좋은 성적을 거뒀다. 가능성 있는 선수들 많아서 추측 한 번 해봤다"고 말했다.

삼성 박진만 감독은 "삼성은 하위권 지목을 많이 받았는데 1표도 안 나올 줄 알았다"고 솔직하게 말한 뒤 "내부적으로 열심히 뛰어야겠다는 마음이었다. 이강철 감독이 지목해주셔서 감사하다. KT와 LG가 가을야구 함께 하고 싶다. 장기 레이스 하다보면 투수진 좋아야 하는데 투수진 좋다. 특히 KT에게는 지난 몇 년간 약했다"고 짚었다.

[KT 이강철 감독이 30일 오후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진행된 '2023 KBO 미디어데이'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한남=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왜 김연아가 첫 번째?"…블랙핑크 지수 팬들, 사진 순서
블랙핑크 지수의 팬들이 사진 업로드 순서에 이의를 제기하며 디올 뷰티 공식 계정에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 28일 디올 뷰티는 서울 성수동 팝업스토어에서 열린 행사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김연아를 비롯해 블랙핑크 지수와 그룹 2PM 겸 ...
해외이슈
외신, “할리 베일리는 ‘인어공주’를 위해 태어났다” 호평[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주 만나 데이트”[해외이슈]
CNN “에리얼은 가상 캐릭터, 디즈니가 흑인공주 포용하는 것은 공평하다”[해외이슈](종합)
제인 폰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여감독에 상장 집어던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