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옆에 있는 내가 다 창피하다' 뭐냐 이건...당사자도 쑥스러웠던 '쇼미더삼성' 목걸이 [유진형의 현장 1mm]
23-03-31 07: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유진형 기자] 삼성 선수들이 입장하자 행사장이 모든 사람들이 놀라며 웅성거렸다. 삼성 오재일과 원태인이 케이블 오디션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의 목걸이를 연상시키는 대형 목걸이를 목에 걸고 입장했기 때문이다.

3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서울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2023 KBO 미디어데이'에는 10개 구단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함께했다. 대부분 선수들은 후드티나 티셔츠를 입고 참석했는데 삼성은 달랐다. 큼직한 'SL' 로고가 달린 굵은 은색 체인으로 된 목걸이는 단연 화제였다.

오재일은 입장할 때부터 자신의 얼굴을 손으로 가리며 창피해했다. 무대 중앙에서 박진만 감독, 원태인과 함께 인사한 뒤 삼성 자리로 빠르게 이동했다. 삼성 자리에는 먼저 입장한 두산 이승엽 감독, 양의지, 허경민이 있었다.

이승엽 감독은 대형 목걸이를 보고 웃음을 찾아보려 했지만 실패했다. 가까이서 보니 더 웃겼던 모양이다. 양의지도 오재일의 목걸이를 손으로 만지며 "이건 뭐냐"라며 웃었다. 오재일은 "이렇게 큰 목걸이를 처음 차 봐서 쑥스럽다. 삼성 홍보팀에서 차라고 했으니까 열심히 차고 있다"며 수줍은 미소를 지었다.


LG 오지환, 박해민도 목걸이를 신기해했고 오재일이 자리에 앉기 전 대형 목걸이를 직접 만져보며 즐거워했다.

한편 삼성은 올 시즌 대형 목걸이를 홈런 세리머니용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원태인은 "홈런을 치고 돌아온 타자에게 걸어줄 생각이다. 오재일이 형이 홈런을 많이 치고 많이 찼으면 좋겠다"라며 목걸이 용도를 밝혔다.


[2023 KBO 미디어데이에서 단연 화제가 되었던 삼성 라이온즈 'SL' 대형 목걸이.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미주, 흘러내릴 것만 같은 튜브톱…얼마나 말랐길래
그룹 러블리즈 출신 가수 이미주가 아찔한 자태를 뽐냈다. 6일 이미주는 "#데일리 #청청"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데님 소재의 튜브톱을 아슬아슬하게 걸쳐 입고 어깨라인을 시원하게 드러낸 이미주는 한층 물오른 미모...
해외이슈
“톰 브래디와 이혼 힘들었나” 지젤 번천, 강연 도중 눈물 흘려[해외이슈]
‘♥티모시 샬라메와 매일 데이트’ 카일리 제너, 과감한 튜브톱 패션[해외이슈](종합)
‘매티 힐리와 결별’ 테일러 스위프트, 벌써 12명째 “이별 타임라인”[해외이슈](종합)
“남성 경비원과 키스” 매티 힐리, 테일러 스위프트와 한달만에 결별[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