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어느덧 10살이 된 KT 포부 "계속해서 PS 갈 수 있는 강팀으로" [MD수원]
23-04-01 12: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심혜진 기자] 이강철 KT 감독이 창단 10주년을 맞이하며 앞으로 더 강한 팀을 만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KT는 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3 KBO리그 LG와 첫 맞대결에 나선다.

이날은 KT에게 의미있는 날이다. 바로 창단 10주년이 되는 날이기 때문이다. KT는 수원시와 함께 2013년 1월 17일 KBO의 10번째 구단으로 최종 승인을 받고, 4월 1일 창단을 선포하며 한국 프로야구에 합류했다.

2013년 4월 1일에 창단을 선포했기 때문에 이날이 정확히 10주년이다. 그리고 2021시즌 우승팀이기 때문에 수원에서 공식 개막전을 열리기도 한다.

그래서 KT는 10주년 생일 파티를 준비했다. 선수들은 개막 5연전 동안 10주년 기념 유니폼을 착용하고 경기에 나선다. 경기 전에는 창단 10주년 기념 축하 세리머니, 창단을 축하하는 불꽃쇼 등이 등장한다.

이강철 감독은 "생각보다 빠르게 우승했다고 생각한다. 구단에서는 우승까지 15년을 잡았다고 하더라"면서 "KT를 사랑해주시는 팬들이 정말 많아졌다. 팬층도 넓어졌다. 특히 10주년이니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가고 싶다. 기본적으로 좋은 성적 내고 싶다"고 말했다.

KT는 미디어데이에서도 여러 팀에게 가을야구에 갈 수 있는 팀으로 꼽혔다.

이 감독은 "10년, 20년, 30년 계속해서 가을야구에 갈 수 있는 탄탄한 팀을 만드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지속 가능한 강팀이 되어야 한다. 한 해 포스트시즌 가고 한 해 못가는 팀이 아닌 매해 갈 수 있도록 하겠다.

[이강철 KT 감독. 사진=마이데일리DB] 수원=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미주, 흘러내릴 것만 같은 튜브톱…얼마나 말랐길래
그룹 러블리즈 출신 가수 이미주가 아찔한 자태를 뽐냈다. 6일 이미주는 "#데일리 #청청"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데님 소재의 튜브톱을 아슬아슬하게 걸쳐 입고 어깨라인을 시원하게 드러낸 이미주는 한층 물오른 미모...
해외이슈
“톰 브래디와 이혼 힘들었나” 지젤 번천, 강연 도중 눈물 흘려[해외이슈]
‘♥티모시 샬라메와 매일 데이트’ 카일리 제너, 과감한 튜브톱 패션[해외이슈](종합)
‘매티 힐리와 결별’ 테일러 스위프트, 벌써 12명째 “이별 타임라인”[해외이슈](종합)
“남성 경비원과 키스” 매티 힐리, 테일러 스위프트와 한달만에 결별[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