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불후의 명곡', 15주 연속 시청률 1위 [공식]
23-04-02 07: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불후의 명곡'이 15주 연속 토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2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600회는 전국 6.1%, 수도권 5.6%로 동시간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토요 예능 15주 연속 1위를 달성, 이변 없는 토요 최강자의 저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불후의 명곡' 600회는 심수봉 편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소향, 홍경민, 알리, 몽니, 에일리, 송가인, 양지은, 마독스, NMIXX(엔믹스), TAN 등이 출연해 심수봉의 명곡을 재해석했다.

엔믹스가 첫 번째 무대에 오르며 포문을 열었다. 엔믹스는 '미워요'를 선곡, 자신들만의 색을 녹여낸 색다른 편곡으로 무대를 꾸몄다. 이들은 "600회 특집으로 '불후의 명곡' 첫 출연을 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심수봉은 엔믹스 무대에 대해 "최고였다. 기대하겠다"라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두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마독스로 '그때 그 사람'을 다시 불렀다. 마독스는 특유의 보이스와 자신만의 감성으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재즈 풍으로 편곡된 '그때 그 사람'은 마독스의 탁월한 강약 조절과 무대 운용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담백하면서도 개성이 뚜렷한 보이스가 명곡 판정단의 감성을 터치했다. 송가인은 "마독스가 여자였다면 남자를 10분 안에 다 꼬셨을 거 같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심수봉은 "생각한 것보다 더 아름다운 무대였다"라고 평가했다. 이에 마독스가 엔믹스를 제치고 1승했다.

이어 에일리는 "어른의 무대를 보여주겠다"라는 포부로 '사랑밖에 난 몰라'를 선곡해, 농염한 무드로 초반부터 승부수를 던졌다. 에일리는 눈빛부터 표정, 목소리, 퍼포먼스까지 섹시한 콘셉트로 무대를 압도했다. 특히 에일리는 무대 한 켠에 앉아있던 마독스에게 다가가 다리를 올리는 퍼포먼스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소향은 "'물랑루즈' 보는 거 같았다. 농염 그 자체다"라고 했고, 몽니 김신의는 "공격하는 듯한 섹시함이다. 가슴이 뛰었다"라며 심장을 움켜쥐었다. 심수봉은 에일리 무대에 대해 "여기 오신 분들이 축복받은 거 같다. 잊지 못할 거 같다"라고 평했고, 에일리는 마독스로부터 1승을 거머쥐었다.

네 번째 무대에 오른 홍경민은 '로맨스 그레이'를 선곡했다. 편곡에 마음에 들었다는 홍경민은 유쾌하고 신나는 분위기로 명곡 판정단과 호흡했다. 발랄한 전자 비프음과 남성적인 홍경민 목소리가 묘하게 어울리며 펑키하고 색다른 무대가 탄생했다. 홍경민은 노련한 매너와 함께 무대를 즐겨 시선을 끌었다. 알리는 "사운드가 계속 맴돈다. 편곡이 최고였다"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심수봉은 "홍경민을 좋아한다 특별하고 새롭게 들려줘서 감사하다. 항상 힘을 주는 가수다"라고 칭찬했다. 에일리가 홍경민을 제치고 2승의 기쁨을 누렸다.

소향이 댄스 크루 프라임킹즈와 함께 '백만송이 장미'로 마지막 무대에 나섰다. "힙한 '백만송이 장미'를 준비했다"라는 소향은 콰이어와 함께 전매특허 고음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숨에 빼앗았다. 이에 더해 중반 이후 무대 분위기가 완벽히 전환되며, 프라임킹즈는 눈 뗄 수 없는 강렬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풍성하게 채웠다. 한 편의 공연을 보는 듯한 짜임새에 감탄이 이어졌다. 엔믹스는 "처음부터 끝까지 소름이 돋는다. 태풍이 휘몰아친 느낌"이라고 감탄했다. 심수봉 역시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이번 특집 1부 우승 트로피는 우승에 대한 강한 열망을 내비쳤던 소향과 프라임킹즈에게 돌아갔다. 소향의 놀라운 고음과 프라임킹즈의 강렬한 퍼포먼스가 시너지를 냈다는 평가다.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10분 KBS 2TV를 통해 전파를 탄다.

[사진 = KBS 2TV '불후의 명곡']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왜 김연아가 첫 번째?"…블랙핑크 지수 팬들, 사진 순서
블랙핑크 지수의 팬들이 사진 업로드 순서에 이의를 제기하며 디올 뷰티 공식 계정에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 28일 디올 뷰티는 서울 성수동 팝업스토어에서 열린 행사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김연아를 비롯해 블랙핑크 지수와 그룹 2PM 겸 ...
해외이슈
외신, “할리 베일리는 ‘인어공주’를 위해 태어났다” 호평[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주 만나 데이트”[해외이슈]
CNN “에리얼은 가상 캐릭터, 디즈니가 흑인공주 포용하는 것은 공평하다”[해외이슈](종합)
제인 폰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여감독에 상장 집어던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