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4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MD인터뷰①] '미옥' 김혜수, 액션 피했던 남모를 사연 "트라우마 있었다"
17-11-15 07:31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김혜수가 영화 '미옥'에서 타이틀롤 미옥 역할을 맡아 감성 액션 누아르물을 그렸다. 범죄 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언더 보스 나현정, 이에 벗어나 평범한 삶을 꿈꾸는 미옥 두 얼굴을 오가며 하드캐리 열연을 선보였다.

특히 데뷔 31년 이래 강도 높은 액션 연기를 펼쳐 눈길을 끈다. 고난도 일대다 액션을 비롯해 10kg에 달하는 장총을 들고 총격 신을 소화하는 등 힘 있는 액션을 소화했다.

"제가 다치면 촬영에 지장이 생기니까, 그동안 얼굴이 카메라에 안 잡히는 경우엔 대역을 썼어요. 간간이 본격 액션물 시나리오를 받기도 했는데 겁이 많아서 용기가 안 나더라고요. 이번에는 액션이 장르 카테고리 안에 들어와 있잖아요. 모든 걸 끝내고 싶어 하는 미옥에게 꼭 필요한 장면이었죠. 그래서 이안규 감독님께 솔직히 무섭다고 얘기해본 적이 있어요. 다행히 무술팀이 스마트하게 합을 짜주셨어요. 예상했던 것보다 큰 부상 없이 무사히 마칠 수 있었어요."

베테랑 배우인 그가 유독 액션 연기를 겁먹었던 데에는 남모를 사연이 숨겨 있었다. 트라우마를 조심스럽게 털어놨다.

"과거 제가 20대 시절, 미니시리즈 드라마를 찍을 때 만난 액션팀 중 한 분과 친해진 적이 있어요. 항상 보호해주는 느낌을 받고 정말 멋있었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그분도 굉장히 어린 나이였어요. 20대의 유명한 스턴트맨이셨죠. 그런데 그분이 다른 작품을 찍다가 사고로 돌아가셨어요. 마음이 무척 안 좋았죠. 그 뒤로 액션 장면을 찍는 걸 보는 것만으로도 다칠까봐 못 보겠더라고요. 알게 모르게 큰 충격으로 남았어요. 오지랖이라고 보실 수도 있는데 연기에 영향을 받을 정도였어요. 연기에 집중해서 해도 놓치는 게 많은데 말이에요. 그래서 액션 장르를 배제하게 됐어요."

김혜수는 "그렇다고 촬영할 때 누굴 일부러 다치게 하고 이런 경우는 없다. 그치만 배우들이 연기를 하다가 부상을 많이 입는다. 심할 경우 장애 판정을 받는 사람도 있다. 그래서 우리가 원하는 합이 안 나와도 '그만하면 안 될까요'라는 생각을 한 적도 있다. 누구든 부디 안 다쳤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order='0'>
그런 김혜수가 '미옥'으로 인해 트라우마에서 조금씩 벗어나게 됐다. 그는 "작품이 좋다면 예전처럼 액션 연기를 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제 자신이 가장 소중해요. 그런 제게 마음을 주는 사람들, 이 세상 또한 소중하고요. 소중한 것을 온전히 지키려면 먼저 스스로를 소중하게 지켜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사진 =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 강영호 작가, 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여름맞이 태닝했어요'…박기량, 한층 더 농염해진 몸매
"실패한 인생이었다"…황교익, 故김종필 강력 비판
'슈트 박제 필수' 박서준, 그에게도 굴욕은 있었다
이광수, 핑크빛 속내 고백 "이다희에 연락하려다가…"
'너무 아찔하잖아'…최여진, 작정하고 펼친 섹시 시구
김소현·윤두준, 떨림 가득 눈빛…'뽀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코믹부터 카리스마까지'…이병헌, 역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