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5 [Fri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백년손님' 나르샤 "남편이 붙는 옷 못 입게 해, 너무 공격적이라고…"
17-12-07 23:45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나르샤가 결혼 전과 후 남편의 태도가 바뀌었다고 밝혔다.

7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 김원희는 나르샤에게 “과감한 스타일이지 않냐”며 “황서방은 (옷 입는데) 참견을 하는 스타일이냐”고 물었다.

나르샤는 “확실히 연애 때랑 결혼하고 나서 좀 다른 게, 연애 때는 어떻게 입어도 ‘어 좋네’ 이렇게 이야기했다면 결혼하고 나서는 타이트한 걸 못 입게 한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은 타이트하게 입고 자기랑 분위기 낼 거야’라고 하면 ‘너무 공격적이야. 걸쳐라’라고 한다”며
“이게 바뀌었다. 연애할 때랑 결혼하고 나니까”라고 설명했다.

[사진 = SBS ‘백년손님’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바다, 초절정 동안 미모 '9세 연하 만날 만 해'
"남편이 외모 지적한다면…" 홍진경, 파격 발언
최진희 "부모님 별세 충격…2년간 목소리 잃었다"
'시스루 입었는데'…아이린, 얼굴밖에 안 보이네
에릭남 "바바라 팔빈 안 만나고 김신영에게…" 헉!
바다, 초절정 동안 미모 '9세 연하
'못 알아볼 뻔'…심석희, 드레스 입
'시스루 입었는데'…아이린, 얼굴밖에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