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한국전력 장병철 감독 "2세트에 기회 왔는데 잡지 못했다"
19-10-18 21:30    
[마이데일리 = 인천 윤욱재 기자] 재도약을 꿈꾸는 한국전력이 '우승후보' 대한항공을 만나 결국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물러났다.

한국전력은 1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1세트에서 14-25로 무기력했던 한국전력은 2세트에서는 가빈의 3연속 서브 에이스 등을 앞세워 듀스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정지석의 2연속 서브 에이스를 막지 못하고 36-38로 2세트 역시 내주고 말았다. 가빈은 이날 23득점을 올렸지만 가빈 만으로는 승리를 따낼 수는 없었다.

경기 후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선수들이 초반에 긴장했는지 약한 서브에도 리시브가 잘 되지 않다보니까 경기를 어렵게 풀어간 것 같다. 2세트에 기회가 왔는데 그 기회를 잡지 못한 것이 패배의 원인이다"라고 총평했다.

이어 장 감독은 "리시브를 버티는 게 제 1조건이었는데 그게 잘 되지 않았다. 앞으로도 숙제가 될 것 같다. 스파이크 서브에 대한 대비를 더 많이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장 감독은 가빈에게 공격이 집중되는 현상에 대해서는 "세터 이호건에게 중앙 속공이나 김인혁에게 많이 주라고 주문했는데 결국 세터는 믿는 사람에 줄 수밖에 없다. 아직 어리다보니까 미숙한 부분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래도 장 감독은
희망을 찾는다. "한 가지 다행인 것은 무기력하게 물러나지는 않은 것이다"라는 장 감독은 "선수들이 끝까지 잘 버티고 최선을 다한 것은 나름대로 보람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 사진 = KOVO 제공
인천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지석 18점+결정적 서브' 대한항공, 한국전력 꺾고 개막 2연승
 장병철 감독 "가빈, 관리 잘해줘야 한다는 생각든다"
 우리카드, 5세트 혈투 끝에 현대캐피탈 제압 '개막 2연승'
 OK저축은행, 홈 개막전서 다양한 이벤트 실시
 V리그 미녀스타 6人, 토크쇼서 반전매력 과시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묘하네'…슈퍼모델 1위 장원진, 매력 비주얼
'올누드?'…박지영 아나, 모자로만 가린 아찔 자태
노홍철, 가슴운동 하는 허안나에 19금 발언 '후끈'
김승현父 "신혼여행 가서도 헤어진다" 돌직구
홍서범 "조갑경, 내 알몸 동영상 유포 협박"…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