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희한한 선수다” 유재학 감독이 반긴 김상규 활약상
19-10-18 21:24    
[마이데일리 = 안양 최창환 기자] ‘우승후보’ 현대모비스가 마침내 시즌 첫 승을 따냈다. 시즌 개막 후 4경기 만에 거둔 첫 승이었다.

유재학 감독이 이끄는 울산 현대모비스는 1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접전 끝에 77-76으로 승리했다.

시즌 개막 전 서울 SK와 더불어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현대모비스가 개막 후 4경기 만에 따낸 첫 승이었다. 현대모비스는 그간 이대성, 김상규 등 주축선수들이 부상으로 자리를 비워 정상전력을 가동하는 데에 어려움이 따랐다.

하지만 KGC인삼공사전에서는 모처럼 웃었다. 아직 완성도가 높은 것은 아니지만, 13개의 3점슛을 터뜨리며 KGC인삼공사를 제압했다. 라건아(21득점 16리바운드 4어시스트 3블록)가 더블 더블을 작성한 KGC인삼공사는 이적생 김상규도 시즌 첫 경기서 11득점 5리바운드 2어시스트 3스틸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어깨부상을 완벽히 털지 못한 것을 감안하면, 주목할만한 활약상이었다.

“쉽게 끝낼 것을 어렵게 끝냈다. 아직 정돈이 안 됐고, 어수선하다. 조금씩 나아질 것”이라고 운을 뗀 유재학 감독은 김상규를 향해 “희한한 선수다. 경기감각이 없었는데 과감히 (슛을)던진 것을 보면 배짱이 있는 것 같다. 수비에서도 구멍이 없었다”라며 웃었다.

그간 부상으로 자리를 비웠던 이대성도 26분 48초를 소화하는 동안 15득점 3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또한 김상규도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던 것을 감안하면, 많은 출전시간(25분 34초)을 소화했다.

유재학 감독은 이에 대해 “생각보다 많이 뛰었는데 워낙 1승이 급했다. 조금 더 손발이 맞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유재학 감독은 이어 이대성이 6개의 실책을 범했던 것에 대해 “고쳐야 할 부분이다. 동료들이 오픈된 상태에서 안 주고 본인이 해결하려는 습관이 있다 보니 나오는 턴오버가 많다. 조금 더 시야를 넓히고 여유를 가져야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신입 외국선수 자코리 윌리엄스는 2분만 뛰었다. 라건아가 1옵션으로 활용되는 선수인 만큼, 아직 시간이 필요한 모습이다. 유재학 감독은 윌리엄스에 대해 “더 많이 뛰어야 하는데 아직 부담스럽다. (라)건아가 워낙 중심을 잘 잡아주고 있다. 나중에 여유가 생기면 조금 더 많이 투입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재학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DB
안양 =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소나기 3점슛’ 현대모비스, KGC 꺾고 개막 3연패 탈출
 ‘공 차고 판정 비방’ 라건아, KBL로부터 제재금 200만원
 '명가의 스웨그 담았다' 현대모비스, 18일 힙합 음원 공식 발매
 '채널 증가' WKBL, 다양한 루트로 즐긴다
 삼성, S더비 패키지권 판매…기념 T셔츠 제공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자꾸 신경쓰이네'…수지, 훅 파인 의상 단속
'묘하네'…슈퍼모델 1위 장원진, 매력 비주얼
'올누드?'…박지영 아나, 모자로만 가린 아찔 자태
노홍철, 가슴운동 하는 허안나에 19금 발언 '후끈'
김승현父 "신혼여행 가서도 헤어진다" 돌직구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