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Fri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라스' 김규리, 블랙리스트 논란 이후 "배우 그만두고 화가 되려고 했다"
19-08-15 00:07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배우 김규리가 힘들었던 시간을 되돌아봤다.

14일 밤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규리는 "일을 하다보니 위기가 한 번씩 온다. 10년동안 일을 하면서 모두가 알다시피 큰 위기가 왔었다"고 광우병 발언 이후 블랙리스트 명단에 오른 일을 언급했다.

김규리는 "작년같은 경우 일이 정말 안 들어오더라. 너무 일이 안들어와서 이런 때는 쿨하게 그만두는게 나을수도 있겠다 싶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는 "영화 '미인도' 때 신윤복 캐릭터를 하고 한국화를 배웠다. 화가를 두번째 직업으로 가져보는 것도 괜
찮을 거 같더라"라며 "그런데 다행히 일이 들어왔고 라디오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뼈만 남았네'…최소라, 안타까운 앙상 몸매
'갑자기 순둥순둥'…머리만 풀면 달라지는 女돌
연애 중인 치타 "처음 본 남자는 다…" 폭탄 발언
'볼륨 넘쳐흘러'…킴 카다시안, 최강 육덕미
양현석 도박기록 입수, 17시간 동안 판돈만 무려…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