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해투4’ 김응수, “‘타짜’서 마포대교는 무너졌냐 대사는 애드리브” 비화 공개
19-09-13 01:28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배우 김응수가 최동훈 감독의 ‘타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는 '명품 배우 선물세트'로 김응수, 김상호, 박해수, 이창훈이 출연했다.

김응수는 영화 '타짜'에서 "마포대교는 무너졌냐"라는 명대사가 애드리브였다고 밝혔다.

극중 곽철용 역을 맡은 그는 고니(조승우) 등과 차를 타고 가다 “내가 건달생활을 열일곱에 시작했다”로 시작하는 긴 대사를 했다.

김응수는 “내가 긴 대사를 하고
있으면, 조승우 씨가 무기를 꺼내야했다. 그런데 무기를 다 못 꺼낸 거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운전기사가 '올림픽대교가 막힐 것 같다'는 애드리브를 먼저 했다”면서 “그래서 내가 ‘마포대교는 무너졌냐’라고 말했다. 당시 최동훈 감독과 스태프도 빵 터졌다더라"고 회상했다.

[사진 = KBS 캡처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쇼트커트 대명사' 이주영, 이번엔…깜짝 변신
'세월이 실감나네'…前카라 박규리, 초근접샷 보니
'겉옷 젖히니 아찔해'…선미, 새하얀 속살 불쑥
'군대서 무슨 일이?' 강하늘, 전역 후 비주얼이…
김제동, 황교안 삭발에 묘한 발언 "애국가는…"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