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Mo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9월 무안타' 키움 임병욱, 결국 제 몫 해냈다[MD포커스]
19-09-12 20:40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결국 제 몫을 해냈다.

키움 장정석 감독은 "마음을 비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9월 들어 심각한 슬럼프에 빠진 외야수 임병욱에게 전한 코멘트였다. 임병욱은 올 시즌 내내 지지부진하다 8월 타율 0.303으로 반등했다. 그러나 9월 12타수 무안타로 다시 침체됐다.

11일 인천 SK전서 3타수 무안타에 그치자 12일 고척 LG전 선발라인업에서 빠졌다. 장 감독은 임병욱 대신 김규민을 좌익수에 배치하고 이정후를 중견수로 옮겼다. 그러나 결정적 순간 임병욱을 찾았다.

2-2 동점이던 8회말. LG가 마무리 정우영을 올리자 장영석 대신 첫 타석에 들어섰다. 초구 투심이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하는 걸 지켜본 뒤 2구 슬라이더를 맞고 걸어나갔다. 1사 만루 기회로 이어졌으나 제리 샌즈의 병살타로 득점 무산.

그러나 9회말에 다시 끈질기게 기다리며 팀 승리에 공헌했다. 1사 만루서 송은범을 상대로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냈다. 1B2S의 불리한 볼카운트. 그러나 투심~슬라이더~투심을 잇따라 참아내며 결승타점을 올렸다. 또한,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은 시즌 3호이자 임병욱의 생애 첫 기록이다.

슬럼프에 빠진 타자는 유인구에 쉽게 속는다. 그러나 임병
욱은 이날 송은범의 변화구 승부에 말려들지 않았다. 비록 9월 첫 안타는 또 다시 나오지 않았으나 반등의 복선을 깔았다고 봐도 될 듯하다.

[임병욱. 사진 = 고척돔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고척돔=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류현진, 애리조나전 2회까지 무실점 순항
 '3G연속부진' 류현진, 콜로라도전 1회 무실점
 류현진 돕는 피더슨, 1회말 선두타자 홈런 작렬
 5점 등에 업은 류현진, 그러나 4회 2실점
 류현진 도우미 피더슨, 투런포 폭발…류현진 득점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눈을 가려야 섹시'…세븐틴, 단체로 덥수룩 앞머리
'실물에 말문이 턱!'…배수지, 인류 최고 미모
'치마 훌러덩'…치어리더, 육덕진 허벅지 노출
'하의는 어디에?'…제니, 민망한 맨살 공개
'보여주려면 확실하게'…공승연, 극단적 반쪽 노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