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Wedn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윤종신, '라스' 12년만 하차→'이방인의 삶' 시작에 응원 봇물 [MD이슈](종합)
19-09-12 15:0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가수 겸 프로듀서 윤종신이 12년 동안 진행해온 MBC '라디오스타'를 떠났다.

11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윤따의 밤' 특집으로 꾸며져 영화감독 장항준, 개그맨 유세윤, 작사가 김이나, 가수 박재정 등 윤종신과 깊은 인연이 있는 게스트들이 출연했다.

윤종신은 2020 월간 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를 완성하기 위해 방송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해외로 떠난다.

윤종신은 "나는 항상 내 노래 속에서 힘들고 외롭다고 얘기했었다. 하지만 실제로 여기서는 그럴 일이 별로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윤종신은 "'진짜 내편이 없는 이방인의 삶을 살아본 적이 있나?' '그런 경험 없이 내가 음악을 할 수 있을까?'란 생각을 계속 했다"며 "고민에 대해 아내에게 얘기했더니 아내는 바로 가라고 했다"는 것.

또 윤종신은 "내가 1990년에 데뷔했다. 그 후 20년 동안 방송 어디든 계속 나왔다"며 "이제는 시야에서 사라지는 시간도 필요한 것 같다. 하지만 '월간 윤종신' 소식을 전하기 위해 SNS는 계속 할 것"이라며 결심을 밝혔다.

이에 장항준은 "20대 때는 윤종신을 보고 '이렇게 게으른 사람이 없을 거다'라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지금의 윤종신을 보고 '누군가에게든 언젠간 열심히 사는 순간이 오는구나'라고 느꼈다"고 고백했다.

김이나는 "그 동안 윤종신의 SNS나 방송을 보면 저절로 불안해하고 있다는 게 감지됐었다"면서 "그 점을 알고 쉰다고 하는 것 같아서 다행인 것 같다"고 응원했다.

방송 말미엔 MC들과 제작진이 준비한 선물이 공개됐다. 김국진은 윤종신에게 태극 마크가 그려진 런닝화를 선물해줬고, 김구라는 페도라와 하와이안 셔츠, 책과 100유로를 전달했다. 안영미는 휴대용 비데를, 제작진은 1회부터 현재까지의 방송 컷으로 만든 윤종신의 액자를 선물했다.

윤종신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라디오스타' 마지막 출연분 시청 모습을 담은 영상을 게재하며 "감사합니다. 많은 걸 느끼게 해주
시고 멋지게 떠나는 자리 만들어 주셔서"라고 인사를 전했다.

해당 글에 여러 동료 연예인들도 인사를 건넸다. 방송인 장성규는 "눈물납니다"라고 적었고 홍석천은 "종신이 형, 너무 수고하셨어요"라고 전했다. 래퍼 라 이머 역시 "수고 많으셨어요. 형님. 몸 건강히 잘 다녀오세요"란 댓글을 남겼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윤종신 인스타그램]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SNS 게시글로 핫이슈' 이하늬, 출국길 분위기가…
'속이 다 보여'…이호정, 초강렬 호피 시스루
'가죽만 남았네'…김선아, 충격적인 몸매
달샤벳 세리 "내게 마약권한 아이돌…" 헉
유승준 "입대를 번복한 진짜 이유? 아버지가…"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