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Satur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재미교포 김찬, 신한동해오픈 첫날 공동 선두
19-09-19 21:18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재미교포 김찬이 신한동해오픈 첫날 선두로 나섰다.

김찬은 19일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USA, 오스트랄아시아코스(파71·7238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제35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2억원) 1라운드서 버디 9개, 보기 2개, 더블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김찬은 일본의 이마히라 슈고와 함께 공동 선두로 대회를 출발했다. 이태희, 호주교포 이원준, 스캇 빈센트(짐바브웨) 등 공동 3위와는 1타 차이다. 3개 투어가 최초로 손을 잡은 이번 대회에는 코리안투어 42명, 일본투어 41명, 아시안투어 41명 등이 참가했다.

김찬은 경기 후 “10번홀(파5)부터 시작했는데 10번홀 보기, 11번홀(파4) 더블보기, 12번홀(파4) 보기를 범하는 등 초반이 좋지 않았다”며 “아침에 잠이 제대로 깨지 않아 힘들었다. 하지만 13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아낸 이후 자신감이 생겼고 힘이 나 이후 좋은 플레이를 펼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해 22언더파 262타 역대 신한동해오픈 최저타 기록으로 우승한 박상현은
이븐파 71타 공동 38위에 올랐다. 양용은과 강성훈은 2언더파 공동 14위로 대회를 시작했고, 제대 후 복귀전을 치르는 노승열은 4오버파 공동 110위에 그쳤다.

[김찬. 사진 = KPGA 제공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버디 11개' 김지현, 올포유-레노마 첫날 단독 선두
 '박세리·소렌스탐 출전' 설해원·셀리턴 레전드 매치, 경기 방식은?
 '골프 꿈나무' 브릿지 키즈, CJ컵에서 플릿우드·최경주 만난다
 OK저축은행, 세리키즈 4기 골프장학생 선발…2천만원 후원
 'PGA 신인왕' 임성재의 각오 "첫 우승은 CJ컵에서"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권현빈, 행사장 들어오는 표정이…'그저 웃음만'
'다 보여줄 기세'…트와이스 정연, 확 젖힌 가디건
男변호사, 채연에 공개적 호감 표현…핑크빛 기류
'비키니가 작네'…신재은, 존재감 확실한 볼륨
'혹시 전라?'…치어리더, 다 벗고 몸매 자랑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