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서폴드, 11G 연속 QS+삼성 징크스 격파 "만회하고 싶었다"
19-09-20 22:03    
[마이데일리 = 대전 윤욱재 기자] 11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그리고 삼성전 트라우마 극복까지. 한화 외국인투수 워윅 서폴드(29)가 재계약의 이유를 스스로 증명했다.

서폴드는 2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삼성과의 시즌 16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등판, 7이닝 5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비록 서폴드의 승리는 날아갔지만 한화는 서폴드의 호투를 발판 삼아 5-3으로 승리했다. 최고 구속 148km의 직구를 비롯해 투심 패스트볼, 체인지업, 커브 등을 중점적으로 구사한 서폴드는 1회초 2사 만루 위기를 극복하면서 호투에 날개를 달았다.

경기 후 서폴드는 "시즌 초 삼성과의 두 차례 경기에서 결과가 좋지 않았다. 오늘(20일) 경기를 통해 만회하고 싶었고 삼성의 경기 영상을 보면서 게임 플랜을 세웠고 준비를 잘 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라면서 "특히 멘탈에 있어 이전에 안 좋았던 모습은 잊고 오늘 경기에만 집중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족 앞에서 호투를 이어간 것에 대해 "오늘도 어머니와 형이 경기를 보러 왔는데 가족이 항상 야구하는데 있어 큰 동기 부여가 되고 있고, 많은 힘을 얻고 있다"라
면서 남은 시즌 목표로는 "시즌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팬 여러분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항상 퀄리티스타트를 목표로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서폴드. 사진 = 한화 이글스 제공
대전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화, 7일 장외무대서 '희망 나눔, 기부데이' 진행
 '야구장에서 영화보자' 한화, 이글시네마 이벤트 실시
 걸그룹 있지(ITZY), 마침내 야구장 시구 뜬다…특별공연까지
 '정은원-장민재 티셔츠 배포' 한화, 7일 롯데전서 오렌지팬데이 개최
 '프로듀스X101' 송유빈-김국헌, 야구장 시구-시타 나선다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前티아라' 소연, 최근 얼굴보니…충격적이야
'스타킹 위로 튀어나온 살'…걸그룹 멤버의 굴욕
'나 셀럽이야'…이사배, 과하게 힘준 어깨
민티, 故설리 조롱 논란에 네티즌 분노 일자…
민한나, 팬티보다 짧은 핫팬츠 '한 뼘도 안 돼'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