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Thur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슈퍼밴드' 호피폴라, 린킨파크 곡으로 최종 우승… 루시는 2위 [종합]
19-07-12 22:44    
[마이데일리 = 장민혜 객원기자] '슈퍼밴드' 최종 우승팀은 호피폴라였다.

12일 밤 방송된 종편채널 JTBC '슈퍼밴드'에서는 최종 결승전이 공개됐다.

이날 퍼플레인, 호피폴라, 모네, 루시 순으로 무대를 펼쳤다. 퍼플레인은 앨런 파슨스 프로젝트의 'Old and wise'를, 호피폴라는 린킨파크의 'One more light', 모네는 자작곡 'idc', 루시 역시 자작곡 무대를 선보였다.

윤종신은 "우리가 수개월 전 한 명 한 명씩 심사했던, 조금은 낯설었던 그 사람들 맞나 싶을 정도로 놀랐다. 큰 화면에 잡히는 여러분 얼굴이 잘생겨서 놀랐다. 여러분의 기를 받아서 잘생겨져서 놀랐다. 마지막 예선 끝나고 녹화랑은 다르다고 이야기했는데 여러분이 너무 잘했다. 실제로 했던 연주보다 잘했던 거 같다. 감동받고 뿌듯했다. 제가 벅차올랐다. 중간에 기립도 했었다. 수고했다"고 말했다. 조한은 린킨파크 무대가 나온 데 대해 "린킨파크 송은 최고였다. 놀랐다. 이기지 못한다면 놀랄 거 같다"고 평했다.

생방송 투표가 종료되고 총 25만 603표가 투표됐다. 결선 1, 2라운드 35%, 온라인 사전투표 5%
, 실시간 생방송 문자 투표 60%로 최종 순위가 합산됐다. 점수를 합산한 결과 4위는 모네였다. 3위는 퍼플레인이었다. 2위는 루시, 1위는 호피폴라였다.

[사진 = JTBC '슈퍼밴드' 방송화면
장민혜 객원기자 selise@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이경규 "방탄 진, 언뜻 보면 나 같아"…무슨 의미?
최소미, 쭉 찢긴 치마 입고 야릇 포즈로 도발
"강지환, 성폭행 후 노래 불렀다"…마약검사 의뢰
"돈 빌려주고 못 받아" 박상철, 피해 액수가…헉!
오지은 "오연서 제치고 작품 발탁…죽기살기로 했다"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