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6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로드, 안쪽에서 힘 싸움 해줘 고맙다"
19-01-12 17:43    
[마이데일리 = 인천 고동현 기자] 전자랜드가 2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유도훈 감독이 이끄는 인천 전자랜드는 12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창원 LG와의 경기에서 85-79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자랜드는 시즌 2연승, 홈 10연승을 질주했다. 시즌 성적 21승 12패.

전자랜드는 이날 상대에게 54초 밖에 끌려가지 않을 정도로 줄곧 우위를 지켰다. 하지만 점수차를 벌리면 곧바로 추격을 허용했다. 4쿼터에도 막판까지 10점차 이상으로 앞서며 1승을 추가하는 듯 했지만 조성민에게 연달아 3점포를 허용, 어렵사리 1승을 추가했다.

경기 후 유도훈 감독은 "지난 경기 입은 부상 때문에 로드에 대해 걱정을 했다"라며 "고맙게 안쪽에서 힘 싸움을 해준 부분이 승리 발판이 된 것 같다"라고 로드에 대해 언급했다.

9일 KT전 도중 가래톳 부상을 입은 로드는 이날 출장이 불투명했지만 경기에 나서 30분 10초를 소화했다. 13점 9리바운드.

아쉬운 부분도 지적했다. 유 감독은 "조성민에게 다득점을 허용한 것은 수비에 분명 문제점이 있었다는 것이다"라며 "국내 선수들이 영리한 플레이를 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전자랜드는 이날 경기를 시작으로 13일 안양 KGC인삼공사, 15일 원주 DB와 만난다. 4일간 3경기를 치르는 강행군.

유 감독은 "곧 올스타 브레이크가 시작되기 때문에 (빡빡한 일정이라도) 힘을 다 쏟아야 할 것 같다"라면서도 "부상이 나오지 않도록 세심하게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전자랜드는 이날 승리로 홈 10연승을 달렸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팬들의 응원 덕분에 선수들
이 힘을 얻어서 잘하는 것 같다. 팬이 없는 프로는 없다"라면서도 "홈 연승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나아가야할 것이 많기 때문에 준비를 잘하겠다"라고 앞으로의 활약도 다짐했다.

전자랜드는 13일 안양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시즌 3연승에 도전한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사진=마이데일리DB
인천〓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의지와 함께' NC 김형준, "한 팀에서 하는 것 신기… 많이 배울 것"
 'NC 입단식' 양의지, "희관이 형과 상대할 때 묘할 것 같다" (일문일답)
 SK 노수광, 29살의 좋은 기억만 안고간다 (인터뷰)
 NC 양의지와 이동욱 감독, 공통 키워드는 '건강'
 NC 장현식, "보직 상관 없어… TV로 안 봤으면"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치어리더, 가죽 초미니 속 빈틈없는 각선미 '아찔'
유명밴드 멤버, 연락두절에 실종신고…'팬들 충격'
'엄청나네'…하니, 티셔츠 뚫고 나오려는 볼륨
"날 믿어줬는데" 박유천, 마약 재판 도중 결국…
칙칙하게 사진 찍힌 수지, 미모 차이 봤더니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