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6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막판 집중력이 아쉽다"
19-01-12 17:03    
[마이데일리 = 잠실실내체 김진성 기자] "막판 집중력이 아쉽다."

현대모비스가 12일 삼성과의 원정경기서 졌다. 양동근과 이대성, 이종현이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라건아와 함지훈의 맹활약이 돋보였다. 문태종의 외곽슛 지원도 좋았다. 신인 서명진도 두 차례 번뜩이는 패스센스를 뽐냈다. 그러나 경기 막판 실책과 이지샷 미스로 다 잡은 경기를 놓쳤다.

유재학 감독은 "다 이긴 경기였는데, 아쉽다. 특히 막판 집중력이 아쉽다. 이지샷을 넣지 못하고 공을 흘린 게 그렇다. 따라간 건 잘했다. 리딩 가드가 없으니 우왕좌왕한 모습도 있었다. 막판에는 상대 팀 파울이라 라건아에게 골밑 공격을 시키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좋은 패스센스를 보유한 서명진에 대해 유 감독은 "체력이 아직 떨어져있
어 좀 더 연습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유재학 감독. 사진 = 잠실실내체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잠실실내체=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잠실 리포트: 팽팽한 골밑 싸움, 승자는 막판 대폭발한 이관희
 '이관희 위닝샷' 삼성 시즌 첫 연승, 현대모비스 2연패
 휴스턴 브레그먼, 팔꿈치 뼛조각 제거…"3년간 괴로웠다"
 양키스, 르메이휴 2년 2400만달러에 영입…마차도 포기하나
 '그날'을 잊지 못하는 김혜성 "나 자신이 한심했다"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치어리더, 가죽 초미니 속 빈틈없는 각선미 '아찔'
유명밴드 멤버, 연락두절에 실종신고…'팬들 충격'
'엄청나네'…하니, 티셔츠 뚫고 나오려는 볼륨
"날 믿어줬는데" 박유천, 마약 재판 도중 결국…
칙칙하게 사진 찍힌 수지, 미모 차이 봤더니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