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6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위닝샷' 삼성 이관희 "분위기를 뒤집겠다는 생각이었다"
19-01-12 17:24    
[마이데일리 = 잠실실내체 김진성 기자] "분위기를 뒤집겠다는 생각으로 코트에 들어갔다."

삼성 이관희가 12일 현대모비스전서 12점 중 8점을 경기 막판 몰아치며 팀의 극적인 시즌 첫 승을 이끌었다. 문태종에게 연결되는 패스를 스틸, 속공 결승 레이업슛으로 연결하며 삼성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이관희는 "경기 전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임했다. 초반에 수비를 잘 한 덕분에 리드를 잡고 가다 후반에 역전을 당했다. 그래도 투지 있게 다시 수비를 해준 덕분에 역전이 됐지만, 재역전 할 수 있다고 봤다"라고 경기를 돌아봤다.

최근 분위기와 위닝샷을 돌아봤다. 이관희는 "결정적 레이업슛이 있었는데, 펠프스에게 주려다 돌파해서 자신 있는 레이업슛을 시도했다. 현대모비스의 분위기와 우리 분위기를 볼 때 태영이 형의 슛 감이 좋고, 팀이 단단해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연습 분위기가 워낙 좋았다. 기세가 이어질 것이라 생각했다. LG가 현대모비스를 이기면서 그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봤다"라고 밝혔다.

경기 막판 심정에 대해 "수비부터 먼저하자고 선수들과 얘기했다. 리드가 오가는 상황서 현대모비스가 팀 파울이라 상대 수비가 오용준 선배였는데, 충분히 파울을 만들어낼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파고 들어 파울을 유도했다.
출장시간이 많지 않았지만, 벤치에서 내가 분위기를 뒤집겠다는 생각으로 코트에 들어갔다. 추격의 끈을 놓지 않고 임했다"라고 설명했다.

[이관희. 사진 = 잠실실내체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잠실실내체=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첫 연승' 삼성 이상민 감독 "상대 부상자 많아 해볼 만했다"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막판 집중력이 아쉽다"
 잠실 리포트: 팽팽한 골밑 싸움, 승자는 막판 대폭발한 이관희
 '이관희 위닝샷' 삼성 시즌 첫 연승, 현대모비스 2연패
 휴스턴 브레그먼, 팔꿈치 뼛조각 제거…"3년간 괴로웠다"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날 믿어줬는데" 박유천, 마약 재판 도중 결국…
칙칙하게 사진 찍힌 수지, 미모 차이 봤더니
유재석, 부자 손금?…"돈 절대 안끊겨"
'혹시 엉뽕?'…클라라, 티 나게 도드라진 힙
'볼륨 실종'…박기량, 비쩍 마른 일자 몸매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