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Satur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캐러거 독설, "사리 감독, 첼시를 아스날로 만들었다"
19-02-11 23:51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리버풀 출신 제이미 캐러거가 사리 감독을 강하게 비판했다.

첼시는 1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맨체스터 시티 원정 경기에서 0-6 대패를 당했다.

전반 25분 만에 4골을 허용한 첼시는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해트트릭을 막지 못해 무너졌다. 승점 50점에 그친 첼시는 리그 6위로 추락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캐러거는 사리 감독을 혹평했다. 그는 “
맨시티가 너무 잘했지만, 첼시가 못한 것도 사실”이라며 “내가 할 수 있는 최악의 말은, 첼시가 아스날처럼 바뀌었다는 것”이라고 독설을 날렸다.

그는 이어 “아스날은 지난 몇 년 동안 강해지는 것과 거리가 있었다. 그들은 너무 약했다. 첼시도 맨시티전은 너무 약한 팀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 = AFPBBNEWS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민망할 정도'…치어리더, 초미니 입고 아찔 쩍벌
"연예계 싸움 서열 1위"…안일권, 못 말리는 허세
'뼈만 남았네'…최소라, 안타까운 앙상 몸매
'갑자기 순둥순둥'…머리만 풀면 달라지는 女돌
연애 중인 치타 "처음 본 남자는 다…" 폭탄 발언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