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포체티노 감독 "손흥민 득점 순간, 점잖게 있을 수 없었다"
19-02-11 22:55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의 득점 순간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서 팀의 3번째 골을 터트려 3-1 승리 주역으로 활약했다. 아시안컵 복귀 후 3경기 연속골의 맹활약을 이어간 손흥민은 레스터시티전 후반전 인저리타임 토트넘 진영부터 전력질주와 함께 드리블을 시작했고 상대 수비 뒷공간을 침투한 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득점과 함께 토트넘은 레스터시티의 추격 의지를 꺾어 놓았고 최근 리그 4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손흥민이 쐐기골 직후 골세리머니를 펼친 가운데 벤치에 있던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 역시 기쁨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두주먹을 쥐고 양팔을 격렬하게 흔들며 환호했다. 흥이 오른 포체티노 감독은 자신의 근처에 있던 축구공을 관중석쪽으로 차며 흥분하기도 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레스터시티전이 끝난 후 영국 풋볼런던을 통해 손흥민의 득점 후 자신이 했던 행동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의 골이 터지자 안도하게 됐다. 점잖게 있을 수가 없었다"며 "스탠드 쪽으로 슈팅을 했고 사과하고 싶다"며 자신의 주위에 있었던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우리에게는 중요한 순간이었다. 승점 3점을 가져오게 됐다고 말할 수 있는 순간이었기 때문"이라며 손흥민의 득점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는 뜻을 나타냈다.

포체티노 감독은 이날 경기 전반 15분 손흥민이 레스터시티의 맥과이어와 페널티지역에서 볼을 다투던 상황에서 경고를 받은 것에 대해선 이해할 수 없단느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손흥민은 맥과이어의 다리에 걸려 넘어졌지
만 주심은 손흥민의 시뮬레이션 액션으로 판단하며 손흥민에게 경고를 줬다. 이에 대해 포체티노 감독은 "믿을 수 없다"고 반복해서 말한 후 "주심이 어떻게 판단했는지는 알 수 없다. 나는 실수도 받아들여야 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오늘 상황은 낯설다"며 주심의 오심이었다는 뜻을 전했다.

[사진 = AFPBBNews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연예계 싸움 서열 1위"…안일권, 못 말리는 허세
'뼈만 남았네'…최소라, 안타까운 앙상 몸매
'갑자기 순둥순둥'…머리만 풀면 달라지는 女돌
연애 중인 치타 "처음 본 남자는 다…" 폭탄 발언
'볼륨 넘쳐흘러'…킴 카다시안, 최강 육덕미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