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Mo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경찰총장이 누구냐?" 묻자…'몰카범' 정준영, 대답 얼버무리고 모른척
19-03-16 00:02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정준영이 '경찰총장'의 정체를 묻는 질문에 답을 회피했다.

15일 KBS 2TV '연예가중계'에선 가수 승리, 정준영 등의 '카톡방' 사태에 대해 다뤘다.

특히 경찰에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은 정준영의 모습이 공개됐다. 21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후 취재진 앞에 나타난 정준영은 "죄송하게 생각한다. 조사 성실히 솔직하게 진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준영은 "회자되고 있는 '황금 폰'에 대해서도 있는 그대로 제출하고 솔직하게 말씀드렸다"고 직접 소위 '황금 폰'을 언급했다.

다만 "'경찰총장'이 누구냐?"는 취재진 질문에 정준영은 잠시 뜸을 들이더니 "조사 나오고 나서…"라고 얼버무리며 답하지 않았다. '경찰총장'은 승리, 정준영의 '카톡방'에 등장하는 인물로 경찰 유착 의혹의 배경으로 지목된 인
물이다. 다만 '경찰총장'이란 직함이 실제로 존재하지 않아 어떤 인물을 가리키는지 여러 추측이 나온 바 있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윤서빈→잔나비→효린' 학폭미투에 연예계 벌벌
강기영, 신부와 결혼반지 인증샷…★들 축하 러시
유호진 PD, 구하라 향한 응원 "버티고 힘내요"
'도대체 왜?'…에반 피터스, 간담회 중 자리이탈
'한 손에 잡힐듯'…문가영, 건강 우려되는 젓가락 각선미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