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Mo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미추리2' 강기영 "19禁 퇴폐 캐릭터, 남자 분들이 좋아하시더라"
19-03-15 23:25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임수향이 드라마 섭외가 안 들어온다며 울상을 지어 웃음을 안겼다.

15일 밤 방송된 SBS '미추리 8-1000' 시즌2'에는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마지막 게스트로 출격한 가운데, 멤버들이 다시 만나 이야기꽃을 피웠다.

이날 강기영은 앞서 담당 PD에게 전화해 고맙다고 말한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주변에서 호응이 너무 좋더라. 남자 분들이 좋아하시더라. 기사도 '19금 퇴폐 캐릭터'라고 났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19금을 넘어서 퇴폐까지 갔냐. 본인도 고민이 많겠다"라고 물었고 강기영은 "자제를 해야 하나 싶은데 그러면 재미가 없으니까"라고 답
했다. 이를 듣던 양세형은 "우리가 하지 말래도 형이 하지를 않냐"라고 디스해 폭소케 했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윤서빈→잔나비→효린' 학폭미투에 연예계 벌벌
강기영, 신부와 결혼반지 인증샷…★들 축하 러시
유호진 PD, 구하라 향한 응원 "버티고 힘내요"
'도대체 왜?'…에반 피터스, 간담회 중 자리이탈
'한 손에 잡힐듯'…문가영, 건강 우려되는 젓가락 각선미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