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Thur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승리X정준영 카톡방 '경찰총장'은 '총경' 인사였다…'경찰서 서장급'
19-03-15 12:23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경찰이 빅뱅 전 멤버 승리와 가수 정준영의 카톡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인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승리, 정준영,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전 아레나 직원 김 모 씨 등은 1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 결과 경찰은 이들에게 "(단체 채팅방 대화 중 언급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총경은 경찰 계급의 하나로, 경찰서 서장급이나 지방경찰청 과장급에 해당한다.

앞서 승리와 정준영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으로부터 '음주운전 보도를 막아달라'는 청탁을 받고, 경찰 등에 연락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내용의 대화가 오간 것으로 알려져 파문을 일으켰던 바.

이에 경찰과의 유착 의혹이 거세게 불거졌다. 하지만 '경찰총장'이라는 직위가 없어 혼란을 야기했던 바 있다.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한
경찰은 해당 총경급 인사가 누구인지 확인하는 한편, 실제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았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홍현희♥제이쓴 신혼집, 클라라 동네 입성?
논란 후 방송 출연 재개 한수민, 또 파격 발언
'걱정될 정도'…장재인, 뼈만 남은 앙상한 얼굴
'표정이 다했네'…아이들 수진, 주체할 수 없는 섹시
'재킷 벌려 브래지어 공개'…루나, 파격 넘은 민망 노출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코믹부터 카리스마까지'…이병헌, 역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