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Mo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뉴스라인' 황정민 "흑금성, 벽 같고 큰 바위 덩어리 같은 느낌이었다"
18-08-10 23:37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배우 황정민이 실제 흑금성을 만난 소감을 털어놨다.

10일 밤 방송된 KBS 1TV '뉴스라인'에서는 영화 '공작' 윤종빈 감독과 배우 황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윤종빈 감독과 황정민은 '흑금성 사건'이 실화라는 것에 자신들도 놀랐다고 전했다. '흑금성 사건'은 1997년 12월 대선을 앞두고 당시 김대중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안기부가 주도한 북풍 공작이다.

황정민은 '흑금성 사건'을 처음 접했을 때 심정을 묻자 "제일 먼저 놀랐다. 전혀 몰랐던 사실이었고 '정말 이게 가능한 일이야?'라고 감독님한테 되묻고 그랬다"며 "개봉했는데 관객분들이 저랑 똑같은 반응이다. 글들을 보면 '이게 실화야? 정말? 헐. 대박'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파 공작원 흑금성을 만난 소감을 묻자 "처음 봤을 때는 너무 동네 어르신 같은 느낌이었다"면서도 "근데 이야기 하다 보니까 너무 신기한 경험이었는데 상대방하고 얘기할 때 눈을 보는데 그 눈을 읽을 수가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 일을 오래 하셔서 그런지 몰라도 대단히 벽 같고
큰 바위 덩어리 같은 느낌이었다"며 "만나뵙고 나서 감독님에게 이런 느낌을 잘 연기해서 포지셔닝을 하면 공작으로서의 느낌을 더 낼 수 있겠다 했다"고 말했다.

[사진 = KBS 1TV 방송캡처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나르샤 母 "우리 애는 父 얼굴도 몰라" 눈물
'유아복 입은 줄'…레드벨벳 조이, 탄로난 빈약 볼륨
'중국인 사업가와 결혼' 개그우먼 성은채는 누구?
[2018 MAMA] 아이즈원, 신인상 수상…워너원 고별무대
배윤영, 망사 속 훤히 비치는 속옷 '보여주려 작정했네'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코믹부터 카리스마까지'…이병헌, 역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