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2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MD리뷰] '불후' 길구봉구, 군조 꺾고 이건우 편 '최종 우승'
18-01-13 19:47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그룹 길구봉구가 2연승을 달리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은 작사가 이건우 편으로 꾸며졌다.

첫 무대에서 혼성그룹 카드가 룰라의 '날개 잃은 천사', 방송인 붐이 윤수일의 '황홀한 고백'으로 맞대결을 펼쳤다. 398점을 기록한 붐에게 승리가 돌아갔다. 이건우는 "('황홀한 고백'이) 리메이크 버전이 많은데 제가 본 리메이크 가수 중에서 붐 씨의 무대가 최고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가수 배다해가 태진아의 '사랑은 아무나 하나'를 소리꾼 김준수와 함께 성악과 국악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재해석했다. 이건우의 극찬을 부른 무대였으나 붐의 398점을 넘진 못했다.

네 번째 타자로 그룹 NRG가 소방차의 '통화 중'을 선곡해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2연승을 달리던 붐을 407점으로 꺾고 1승을 챙겼다.

가수 홍경민은 박상민의 '비원'을 선곡해
정통 록 발라드로 승부수를 띄웠다. 카리스마가 폭발한 무대였지만 NRG의 점수를 넘진 못했다.

NRG가 2연승을 달리는 가운데 길구봉구가 전영록의 '그대 우나 봐'로 416점을 얻고 1승을 차지했다. 가수 군조는 퍼포먼스에 녹아든 김건모의 '스피드'로 눈길을 끌었다.

작사가 이건우 편의 최종 우승은 416점으로 길구봉구에게 돌아갔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소년이 날 만지면 좋아" 부적절 발언 유명 감독, 결국…
'온몸이 흠뻑 젖었네'…청하, 신발까지 벗고 파격 몸짓
"이상형 장국영 닮아서…" 화사, 쌈디에 반했나?
'영문과 출신' 백일섭, 김용건도 놀란 실전 영어 "다 통해"
'마네킹이세요?'…아이비, 라인 살아있는 수영복 자태
김소현·윤두준, 떨림 가득 눈빛…'뽀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