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Thur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쇼트트랙 최민정 실격은 킴 부탱과 접촉 때문이다
18-02-14 05:30    
[마이데일리 = 평창특별취재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메달 사냥에 실패한 최민정의 실격 사유는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가 아닌 킴 부탱(캐나다)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정은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이후 실격 판정을 받고 메달을 놓쳤다.

폰타나와 마지막까지 경합을 펼친 최민정은 2위로 들어와 한국 여자 쇼트트랙 사상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눈앞에 뒀다.

하지만 심판의 비디오 판독 결과 최민정이 이전에 추월하는 과정에서 킴 부탱의 레이스에 영향을 미쳐 실격 처리 됐다.

경기 후 최민정은 “실격 사유를 듣지 못했다”고 눈물을 보이며 “아마도 마지막 결승선에서 (폰타나)와 부딪힌 것이 이유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선태 쇼트트랙 대표팀 감독은 “폰타나가 아니라 킴 부탱 때문이었다”고 실격 이유를 설명했다.

레이스를 두 바퀴 남겨둔 상황에서 최민정과 킴 부탱 사이에 약간의 신체 접촉이 있었고, 심판은 이를 최민정이 추월하면서 손을 짚어 킴 부탱이 약간 흔들렸다고 판정했다.

하지만 의문이 남는 장면이다. 비디오를 다시 돌리면 아웃코스에서 최민정이 안으로 다시 들어올 때 먼저 부딪힌 건 최민정이 아닌 킴 부탱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김선태 감독은 “판정이 나왔기 때문에 번복할 수는 없다. 비디오로 발표한 것은 어쩔 수 없다. 아쉽지만 최선을 다했고 남은 종목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평창특별취재팀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바람이 야속해'…구하라, 갈 곳 잃은 머리카락에 진땀
'베이겠어'…강지환, 7kg 감량 후 날렵해진 얼굴
자두 "빚 있는 대로 갚았지만 아직도 있어"…얼마길래
'치마가 너무 짧죠?'…다이아 솜이, 절로 '다소곳'
'골반 어디 갔어?'…선미, 딱 떨어지는 일자핏 몸매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코믹부터 카리스마까지'…이병헌, 역
김소현·윤두준, 떨림 가득 눈빛…'뽀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