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 번도…" 김승현父, 며느리에 서운함 표출
치어리더, 빈틈없이 딱 붙는 의상 '아찔'
살 확 뺀 고현정, 미모로 시상식 올킬
김지민 "박나래, 내 연락 보고도 무시" 폭로
한예슬, 10세 연하 연인 공개…당당 열애
"KBS 계단서 키스하는 아이돌 목격" 헉
조나단, 형 라비 범죄 관련 입장 밝혔다
'백상' 유재석의 대상이 더 빛난 이유
.
뻔뻔한 FNC, 달랑 네줄짜리 심야 공식입장…권민아에 사과는 왜 안했나 [이승록의 나침반]
20-07-06 11: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FNC엔터테인먼트는 뻔뻔함의 극치인가, 무지의 소치인가.

지난 3일 권민아가 AOA 시절 당한 고통을 안타까운 상처까지 공개하며 어렵게 폭로했는데, 정작 AOA를 만든 FNC엔터테인먼트는 사태 발생 하루 종일 입 닫았다.

공식입장은 다음 날이 되어서야 냈다. 토요일 밤 12시가 다 된 시각이었다. '심야 발표'였다. 대중이 다들 잠들기만을 바랐다면 오산이다. 수 년을 견디다 SNS로 밖에 폭로할 수 없던 권민아의 호소를 대중은 결코 못 잊는다.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로 시작하는 문장을 빼면 공식입장은 달랑 네 줄이다. 심지어 그 네 줄 안엔 진정성도 찾아보기 힘들다.

진상 규명이 없다. 하루가 지나도록 뭐했나. 권민아가 상세하게 자신이 겪은 일들을 털어놨는데, FNC엔터테인먼트는 겨우 "현재 소속 가수 지민과 관련해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라고 뭉뚱그렸다. 권민아의 호소도 대충 묵살하겠다는 뜻인가.

진상을 솔직하게 못 밝히니 반성은 알맹이가 없다. "당사 역시 이 모든 상황에 책임을 통감하고"라고 한다. '이 모든 상황'이 뭔지 왜 말 못하나. 아직 파악을 못했나, 아니면 모른 체하나.

대책이 제대로 있을 리도 만무하다. "아티스트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라고 했는데, '아티스트 관리'는 소속사의 기본 업무다. 지금 FNC엔터테인먼트가 당연한 소리를 하고 있단 것이다.

특히 피해자 권민아에 대해선 어떤 사과나 대책도 없던 FNC엔터테인먼트다. 달랑 네 줄짜리 공식입장에 '권민아'의 이름은 등장조차 안 했다.

대중이 FNC엔터테인먼트가 지민 탈퇴로 '꼬리 자르기' 한다고 비판하는 이유다.


공식입장은 "다시 한번 좋지 않은 일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사과 드립니다"란 문장으로 끝난다.

지금 누가 대체 FNC엔터테인먼트를 걱정했나. 대중이 걱정하는 건 권민아다.

일말이라도 "책임을 통감" 한다는 말에 진정성이 있다면, 이런 허술한 공식입장으로 넘겨선 안된다. FNC엔터테인먼트는 AOA 안에서 벌어진 사건들에 대해 정확한 진상 규명과 그에 대한 반성을 대중에 솔직하게 내놓고, 자신의 고통을 힘겹게 꺼낸 권민아에 대한 사과와 현실적인 대책 마련 등을 내놔야 한다.

눈 가리고 아웅 할 생각 말라는 것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살 확 뺀 고현정, 미모로 시상식 올킬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고현정(51)이 백상예술대상에서 물오른 미모를 뽐냈다.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선 제57회 백상예술대상(2021)이 무관중으로 열렸다. 이날 고현정은 TV 부문 대상 시상자로 무대에 섰다. 오랜만에 공식 ...
종합
연예
스포츠
오마이걸, 출근길 상큼 미모 '안구정화 타임...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알렉스 로드리게스, 결별 한달도 안됐는데 제니퍼 로페즈♥벤 애플렉 밀회에 충격[해외이슈]
리암 헴스워스 2년만에 재혼설, 상대는 8살 연하 호주배우[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어린시절 여자로 오해받아…부드러운 얼굴 때문”[해외이슈]
워너브러더스, "‘조커2’ 계획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