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강백호, 4안타 폭발…부담감 덜고 펄펄 날았다
'올림픽 참사' 한국축구, 결과보다 과정이 문제
미스맥심 이아영 "이혼·직업 편견, 많이 데였다"
레드벨벳 완전체 컴백, 아이린 "쉬는동안…"
박군, 장윤정에게 고마움 고백 "어려울 때…"
김경아, 부부싸움 후 시父에게 들은 말 '눈물'
장타에 눈뜬 배지환, 외야 옵션도 장착한다
유세윤 "왜 나만…" 부모님 이혼 상처 고백
스테이씨, 이번엔 'ASAP'이다…"신인상+음방 1위 하고파" [종합]
21-04-08 18: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걸그룹 스테이씨(STAYC, 수민, 시은, 아이사, 세은, 윤, 재이)가 컴백했다.


스테이씨는 8일 오후 6시 두 번째 싱글앨범 '스테이덤(STAYDOM)'을 발표하고 복귀했다. 이번 신보는 지난해 11월 데뷔 싱글 '스타 투 어 영 컬처(Star To A Young Culture' 이후 5개월 만의 컴백이다. 당시 스테이씨는 데뷔곡 '소 배드(SO BAD)'로 가요계 화려하게 데뷔하며 소위 4세대 걸그룹 대표주자로 급부상한 바 있다.


이날 열린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스테이씨는 데뷔 후 곧장 얻게 된 인기에 대해 "인기를 실감하기보다는 감사한 마음"이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스테이씨는 대중의 인기가 "동기가 되어 보답해야 한다는 생각"이란 다부진 각오를 내비치기도 했다.



신보 타이틀곡은 '에이셉(ASAP)'이다. 소속사 하이업엔터테인먼트는 "청량하고 매력 넘치는 사운드가 돋보이는 틴프레시 한 곡"이라며 "가슴 속에 완벽하게 그려 놓은 이상형이 ASAP(As Soon As Possible)하게 나타나줬으면 하는 마음을 톡톡 튀고 재치 있게 풀어냈다"고 밝힌 바 있다.



대중에 스테이씨를 알리는 데 중점을 둔 데뷔 앨범과 달리 이번 '스테이덤'은 '자유'를 강조한 앨범. 스테이씨는 '스테이덤'을 통해 대중이 "자유로움을 느끼셨으면 좋겠다"며 "저희부터 무대에서 즐기고 자유롭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특히 스테이씨는 '스테이덤'과 '에이셉'을 통해 "신인상, 음악방송 1위를 한다면 감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스테이덤'에는 '에이셉'을 비롯해 세련되고 감각적인 멜로디와 유쾌한 가사가 긍정적인 에너지를 선사하는 '소 왓(SO WHAT)', 가슴에 담겨진 사랑이 마치 별빛처럼 느껴져 닿을 듯 말 듯 애달픈 마음을 노래한 컨템포러리 R&B 장르의 곡 '사랑은 원래 이렇게 아픈 건가요', 일렉트로닉뮤직 장인 DJ TAK과 스테이씨의 데뷔곡 '소 배드'가 만나 원곡과는 또 다른 강렬한 느낌의 EDM TRAP 장르로 재탄생한 'SO BAD'(TAK REMIX)까지 총 네 개 트랙이 실렸다.

[사진 = 하이업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스맥심 이아영 "이혼·직업 편견에…"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남성 잡지 모델 미스 맥심 이아영이 힘들었던 속마음을 토로했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돌싱글즈' 4회에서는 이아영과 추성연의 데이트가 그려졌다. 이날 함께 차에 올라탄 이아영과 추성연은 여수를 향해 출발했...
종합
연예
스포츠
아스트로 차은우 "카페나 수영장에서 우리 노...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572억 날렸다”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왜?[해외이슈]
인기 래퍼 “에이즈 걸리면 죽는다”, 동성애자 엘튼 존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