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왕따 논란' 이나은, 당시 일기장 봤더니…
'사심 채우는 중'…치어리더, 내적 흥 폭발
이장희, 1만3천평 집 공개…'마을 아냐?'
이상우 "김소연, 엄기준과 키스신 나오기 전…"
"촬영장 가니…" 조우진, 무명시절 서러움 고백
"죄송 또 죄송"…이광수, 아름다운 '런닝맨' 이별식
이가령, 셔츠 하나만 달랑 입고 '아찔 포즈'
유세윤, '까치블리'의 매끈 몸매…"으악"
번트 시도하다 혼났던 좌타자 "신경 쓰는 것 자체로 시프트 성공"[MD이슈]
21-05-06 05: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상대 입장에선 타석에서 신경을 쓰는 것 자체로 시프트 성공이다."

키움 외야수 송우현은 2일 창원 NC전 이후 홍원기 감독에게 질타를 받았다. NC 내야진의 시프트에 기습적으로 번트를 시도했기 때문이다. 0-3으로 뒤진 6회초 무사 1루, 볼카운트 2B1S. 당시 NC 내야진은 좌타자 송우현을 상대로 극단적인 우측 시프트를 했다. 2루와 3루 사이는 텅 비어있었다.

송우현은 홍원기 감독에게 "3루 쪽으로 빈 공간이 눈에 보였다"라고 했다. 하지만, 돌아온 건 홍 감독의 꾸중이었다. 홍 감독은 송우현에게 "네가 번트를 잘 대면 모르겠는데, 네가 타석에서 (시프트)신경 쓰는 것 자체로 상대는 시프트 성공이다"라고 했다.

당시 송우현의 번트 시도는 실패로 끝났다. 송우현은 NC 우완 홍성민이 몸쪽으로 체인지업을 스트라이크 존에 넣자 방망이를 거둬들였다. 그리고 고개를 갸우뚱했다. 그 타석에서 송우현은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날 송우현은 해당 타석 전까지 2타수 무안타였다. 키움 타선도 전반적으로 침체된 상황이었다. 선두타자 허정협이 안타로 출루하면서 어떻게든 찬스를 만들긴 해야 했다. 홍 감독도 그 마음 자체는 이해했다.

하지만, 3점 뒤진 상황이라 강공이 필요했다. 송우현이 번트를 잘 대는 스타일도 아니다. 누구나 시프트 반대 방향으로 번트를 대면 안타가 될 것 같지만, 번트안타가 절대 쉬운 게 아니다. 시프트를 의식해 지나치게 번트를 시도하다 오히려 타격밸런스가 완전히 무너질 수도 있다.

그래서 홍 감독은 시프트가 있어도 의식하지 말고 더 강한 타구를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수비코치 출신이면서도 타자 출신이라 타자의 심리를 잘 안다. 홍 감독은 "송우현이 경험이 없어서 그랬다. 경기흐름상 필요하면 괜찮은데 상대 페이스가 좋으니 흔들려는 의도가 아니었다. 담당 코치들도 조언해줬다"라고 했다.



KBO리그는 시프트와의 전쟁 중이다.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극단적인 시프트를 들고 나와 연일 흥미로움을 자아낸다. NC도 지난해 통합우승을 차지할 때 과감한 시프트로 꽤 재미를 봤다. 요즘 시프트는 과거에 비해 더 극단적이고, 더 디테일하다. 볼카운트에 따라 수비수의 위치가 달라진다. 대개 2스트라이크 이후 스윙이 작아져 땅볼이 나올 것을 예상하고 더 과감해진다.

사실 시프트 반대 방향으로 번트를 대거나 의도적으로 밀어서 내야안타를 만든 케이스가 그렇게 자주 나오지 않는다. 대다수 타자는 극단적 시프트에도 자신만의 스타일대로 밀어붙인다. 다만, 송우현의 시도로 보듯 타자들은 타자들 나름대로 생각이 많다. 잘 맞은 타구가 시프트에 의해 아웃카운트로 바뀌기라도 하면 심리적 타격이 있는 건 사실이다. 안타의 확률을 놓고 공격과 수비의 두뇌싸움이 대단하다.

키움은 그렇게 극단적인 시프트를 하는 편은 아니다. 극단적인 시프트를 선호하지 않는 투수도 있다. 투수 입장에선 시프트 반대 방향으로 안타를 맞는 것만큼 큰 심리적 타격이 없기 때문이다. NC 이동욱 감독도 그런 투수가 있다면 무리하게 시프트를 하지 않는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홍 감독은 시프트에 대해 "이 선수가 장타자인지 아닌지, 2스트라이크 이후 컨택형 타자인지 풀스윙 타자인지 계산한다. 다만, 투수는 민감하지 않다고 하면 거짓말이긴 하다. '저 자리에 있으면 잡을 텐데'라는 잔상이 남을 것이다. 투수들도 게임 전에 플랜을 갖고 상의한다"라고 했다.

한편, 투수 출신 KT 이강철 감독은 홍 감독과 견해가 살짝 달랐다. 타자가 상대의 극단적 시프트에 텅 빈 공간으로 번트를 시도하는 것을 두고 지긋이 웃으며 "출루해주면 좋죠, 가끔 타구가 밀려서 살아나가면 기분 좋잖아요"라고 했다.

[송우현.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고척돔=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장희, 1만3천평 집 공개…마을 아냐?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포크 전설 이장희가 1만 3천 평의 초호화 집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포크 전설 사부 이장희와 함께 하는 제자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장희는 '울릉천국' 하우스로 제자들을 초대했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오늘의 인기 정보
박하선, 오늘은 올화이트룩 '11시 씨네타운 ...
많이 본 정보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홀랜드, “마블에 베드신 찍자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해”[해외이슈]
벤 애플렉♥제니퍼 로페즈 LA서 재회, “불붙은 중년의 사랑”[해외이슈]
엠버 허드, “‘아쿠아맨2’ 복귀한다” 공식발표[해외이슈]
킴 카다시안과 이혼소송 카니예 웨스트, ‘호날두 전여친’ 이리나 샤크와 열애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