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박수홍, 결혼발표 소감 "모든 걸 맞춰 준 아내"
황선우, 자유형 100m 亞 신기록…韓 최초 결승행
"심한 다이어트로…" 은가은, 끔찍 과거 고백
'입이 쩍'…최용수, 한강뷰 럭셔리 집 공개
10년만 K리그 복귀 지동원, 혹독한 '어이쿠'
김제덕 이변의 희생양…안산도 방심 금물
유깻잎 "학폭 당하고 母에 말했더니…" 충격
"욕구 푸는 도구"…남편에 시달리던 아내, 결국
“득점보단 타점” KT 황재균의 이유 있는 의식 변화 [MD코멘트]
21-06-13 20: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최창환 기자] KT 위즈 베테랑 황재균이 모처럼 대포를 쏘아 올렸다. KT의 역전승을 이끈 한 방이었기에 더욱 의미가 컸다.

황재균은 13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 2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장, 결승홈런을 터뜨리는 등 2타수 1안타 2볼넷 3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KT는 황재균의 결승홈런을 앞세워 6-3으로 역전승, 5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1위로 올라섰다.

황재균의 한 방은 KT가 0-2로 뒤진 3회말 1사 1, 2루 찬스서 나왔다. 황재균은 볼카운트 1-2에서 몸쪽으로 향한 김민우의 5구(직구, 구속 139km)를 공략, 좌측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20m 스리런홈런을 터뜨렸다. 이날의 결승타였다.

더불어 황재균이 지난 4월 8일 LG 트윈스전 이후 66일 만에 터뜨린 홈런이자 올 시즌 2호 홈런이었다. 황재균은 홈런 외에도 볼넷을 2차례 얻어내며 1득점을 추가, KT의 역전승을 주도했다.

황재균은 경기종료 후 “장타가 너무 안 나와 답답했다. 한 번에 뚫린 것 같다. 그동안 너무 급하게 쫓겼고, 그래서 안 좋은 결과가 이어진 것 같다. 오랜만에 역전 결승타를 때려서 너무 기분 좋다”라고 말했다.

황재균은 이어 홈런 상황에 대해 “변화구 타이밍이 계속 안 맞았다. ‘삼진을 당하더라도 한 번 세게 돌려서 타이밍이라도 맞춰보자’라는 생각이었는데 실투가 와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라고 전했다.

황재균은 7경기 연속 득점 행진도 이어갔다. 다만, 올 시즌은 득점보다 타점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게 황재균의 설명이다. 멜 로하스 주니어가 일본프로야구에 진출, 그 몫을 야수들이 전체적으로 메워야 하는 전력 속에 시즌을 맞이했기 때문이다.

황재균은 “득점도 좋지만 타점이 더 좋다. 그게 팀에 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물론 득점이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타점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 올 시즌은 1명이 아닌 전체가 해야 할 역할이다. 이제 주자 있을 때 보다 편한 마음으로 타석에 들어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KT는 한화와의 홈 3연전을 스윕으로 장식하는 등 5연승을 질주, 단독 1위까지 꿰찼다. 황재균은 “팀 분위기는 항상 좋다. 선수들도 이기는 경기에 익숙해졌다. 단독 1위이지만, 아직 승차가 적다. 1경기로 긴장의 끈을 놓을 순 없다”라고 말했다.

황재균은 지난 4월 24일 롯데 자이언츠전 도중 불규칙 바운드에 얼굴을 맞아 코뼈가 골절된 바 있다. 수술대에 오른 황재균은 복귀까지 약 2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예정보다 빨리 복귀해 KT의 단독 1위 도약에 기여했다.

황재균은 “나도 이렇게 빨리 복귀할 줄 몰랐다. 구단에서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임했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2군에서 해보니 너무 불편하더라. 공만 무서워하지 않으면 마스크는 필요 없을 것 같다. 다치기 전과 똑같다. 공이 무서워서 피하는 건 없다. 불규칙 바운드로 인해 어쩔 수 없이 맞은 것이었다. 다음에 똑같은 불규칙 바운드가 오면 또 맞지 않겠나(웃음). 연습할 때 몸을 더 낮춰서 공을 보려고 한다. 그게 경기에서도 나오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황재균은 이어 “지금은 멀쩡하다. 수술 1주일 만에 병원에 물어봤는데, 뛰는 것 빼곤 다 가능하다고 했다. 그래서 웨이트 트레이닝, 캐치볼을 매일 했다. 몸을 만들어놔야 뼈가 붙자마자 복귀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게 빠른 복귀에 도움이 됐던 것 같다. 경기를 안 나가는 게, 아무 것도 안 하고집에 있는 게 너무 답답하고 싫다. 하루라도 빨리 복귀하고 싶은 마음이 컷다”라고 덧붙였다.

황재균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기 전이었던 2015년(당시 롯데)을 시작으로 지난 해에 이르기까지 5년 연속 20홈런을 이어갔다. 하지만 올 시즌은 팀이 55경기를 치른 시점서 단 2개의 홈런을 때리는 데에 그쳤다. 부상으로 자리를 비우기도 했지만, 장타율도 큰 폭으로 하락한 터였다. 이날 경기 전까지 황재균의 장타율은 .398에 불과했다.

황재균은 “매년 목표가 20홈런이었지만, 올해는 힘들 것 같다. 장타가 너무 안 나왔다. 그걸 쫓다 보면 스윙 밸런스가 무너질 것 같아서 마음 편하게 할 생각이다. 이뤄지면 좋은 것이고, 안 되면 어쩔 수 없다. 기록에 쫓기고 싶진 않다”라고 전했다.

[황재균. 사진 = 수원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마이데일리DB]
수원 =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심한 다이어트로…"은가은,끔찍과거 고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미스트롯2’ 은가은이 과거 무리한 다이어트로 이관개방증을 앓았다고 밝혔다. 27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현희네 단식원’을 오픈한 모습이 담겼다. ...
종합
연예
스포츠
'LG맨' 서건창, '합류 첫날부터 강도높은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즈 명품 비키니 74만원+로브 264만원 “정열의 여인”[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목걸이’♥벤 애플렉 ‘은시계’, 불타오르는 중년의 사랑[해외이슈]
52세 생일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과 클럽서 로맨틱 애정 행각 “매우 행복해”[해외이슈]
52세 생일 맞은 제니퍼 로페즈, 으리으리한 요트서 ♥벤 애플렉과 뜨거운 키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