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국 펜싱의 저력, 단체전서 나옵니다
박수홍, 결혼발표 소감 "모든 걸 맞춰 준 아내"
"심한 다이어트로…" 은가은, 끔찍 과거 고백
'입이 쩍'…최용수, 한강뷰 럭셔리 집 공개
'8강행' 황의조, 양궁 세리머니 한 이유는?
10년만 K리그 복귀 지동원, 혹독한 '어이쿠'
황선우, 자유형 100m 亞 신기록…韓 최초 결승행
유깻잎 "학폭 당하고 母에 말했더니…" 충격
이나은 친언니, 동생 일기장 공개…"왕따시킬 상황 아니었다" [전문]
21-06-14 09: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전 멤버 이현주를 왕따 시켰다는 의혹을 받는 그룹 에이프릴 이나은의 친언니가 동생의 일기장을 공개하며 입장을 밝혔다.

A씨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평생 동안 봐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라며 "이번 일로 혹여나 잘못된 선택을 하진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지내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에 처음으로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용기 내어 팬카페에 글을 올린다"며 "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었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 건 모진 핍박뿐이었다"고 토로했다.

"진실을 밝히는 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지는 몰랐다"는 A씨는 "그 사건이 일어난 후 회사 쪽은 상대방과 아무런 연락도 되질 않고 있다고 한다"며 "회사는 계약해지를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마저도 답변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현주는) 회사에서 본인의 활동이 중단됐다고 한다. 또 가해자 부모가 비난을 보냈다고 한다"며 "저희 부모님은 연락처조차 모른다고 하시지만 부모님이 방송에 출연했기 때문에 거짓의 대가는 오롯이 저희 가족의 몫이었다"는 것이다.

A씨는 "거짓된 말로 인해 돌아오는 비난은 저희 가족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는다. 주장이 사실이라면 부모님이 보낸 비난 문자 캡처본이 있을 것"이라며" "본인의 말이 맞다면 그에 대한 정확한 증거를 올려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A씨는 이현주가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시기에 이나은이 쓴 일기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그 당시에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그 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한다. 누군가를 왕따를 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었다. 본인이 너무나도 고통스러워 했기 때문이다. 너무나도 어리고 여린 아이"라며 "조금만 억측과 편견을 내려놔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현재 A씨의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이나은은 지난 11일 공식 팬카페에 글을 올려 왕따 논란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그는 "그동안 제 입장을 말씀드리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회사의 대응을 믿고 기다렸기 때문"이라며 "더 이상의 억측을 막아야 하는 것도 저의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그런 적이 없다고, 아니라고 꼭 이 한마디는 하고 싶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하 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프릴 나은의 친언니입니다.

제가 평생동안 봐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였기 때문에 이번 일로 혹여나 잘못된 선택을 하진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지내왔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용기내어 팬카페에 글을 올렸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였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건 모진 핍박 뿐이였습니다.

동생이 새벽에 울며 집으로 와달라고 혼자 있는게 너무 무섭다며 전화가 왔었습니다.

동생에게 가는 중에도 혹여나 돌이킬 수 없는 일이 생길까봐 심장이 터질것만 같았습니다.

두려움에 떨고있는 동생을 보며 제가 해줄 수 있는 일은 그저 옆에서 말없이 다독여주는것 뿐이였습니다.

제가 그것밖에 해줄 수 없다는 것이 너무나도 한심하고 가슴이 찢어질 것 같았습니다.

진실을 밝히는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지는 몰랐습니다.

그 사건이 일어난 후 회사 쪽은 상대방과 아무런 연락도 되질 않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회사는 계약해지를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마저도 답변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회사에서 본인의 활동이 중단됐다고 합니다.

또 가해자 부모가 비난을 보냈다고 합니다.

저희 부모님은 연락처조차 모른다고 하십니다.

하지만 부모님이 방송에 출연했기 때문에 거짓의 댓가는 오롯이 저희 가족의 몫이였습니다.

본인의 말이 맞다면 그에 대한 정확한 증거를 올려주세요. 거짓된 말로 인해 돌아오는 비난은 저희 가족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습니다.

만약 주장이 사실이라면 부모님이 보낸 비난 문자캡쳐본이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간곡하게 요청합니다.

위 사진들은 제가 본 동생의 그 당시의 다이어리 입니다.

그 당시에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그 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합니다.

누군가를 왕따를 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였습니다. 본인이 너무나도 고통스러워 했기때문에요.

너무나도 어리고 여린아이입니다.

조금만 억측과 편견을 내려놔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사진 = 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심한 다이어트로…"은가은,끔찍과거 고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미스트롯2’ 은가은이 과거 무리한 다이어트로 이관개방증을 앓았다고 밝혔다. 27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현희네 단식원’을 오픈한 모습이 담겼다. ...
종합
연예
스포츠
'LG맨' 서건창, '합류 첫날부터 강도높은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즈 명품 비키니 74만원+로브 264만원 “정열의 여인”[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목걸이’♥벤 애플렉 ‘은시계’, 불타오르는 중년의 사랑[해외이슈]
52세 생일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과 클럽서 로맨틱 애정 행각 “매우 행복해”[해외이슈]
52세 생일 맞은 제니퍼 로페즈, 으리으리한 요트서 ♥벤 애플렉과 뜨거운 키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