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강백호, 4안타 폭발…부담감 덜고 펄펄 날았다
'올림픽 참사' 한국축구, 결과보다 과정이 문제
미스맥심 이아영 "이혼·직업 편견, 많이 데였다"
레드벨벳 완전체 컴백, 아이린 "쉬는동안…"
박군, 장윤정에게 고마움 고백 "어려울 때…"
김경아, 부부싸움 후 시父에게 들은 말 '눈물'
장타에 눈뜬 배지환, 외야 옵션도 장착한다
유세윤 "왜 나만…" 부모님 이혼 상처 고백
'강제추행' 힘찬 "안녕히 계세요" 심경글 후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 지장 無" [종합]
21-06-14 22: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강제추행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그룹 비에이피(B.A.P) 출신 힘찬(김힘찬·31)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으나,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오후 스타뉴스에 따르면 힘찬은 13일 늦은 시각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이날 힘찬은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 이를 접한 힘찬 지인들은 그의 신변을 걱정해 가족에게 연락을 취했고 다행히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는 것.

스타뉴스는 "힘찬은 현재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힘찬은 "안녕하세요. 김힘찬입니다. 먼저 말을 뒤늦게 꺼내게 되어서 죄송합니다. 늦게나마 죄송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어서 글을 적습니다. 제가 여태까지 했던 모든 행동에 대하여 믿어주시고 기다려 주셨던 분들께 먼저 이렇게나마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늦게 말을 꺼낸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쏟아지는 기사와 진실과는 다른 이야기들이 있기에 말을 아끼게 되었습니다. 여러 가지 사건들에 대하여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합니다. 또한 저의 불찰과 실수에 대하여 모든 것을 알고 있으며, 모든 부분 죄송하고 사죄드립니다. 모든 분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여태까지 믿어주신 분들에 대한 보답을 이렇게까지밖에 못하는 저를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모든 분이 사고 없이 무탈하게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안녕히 계세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었다.

앞서 힘찬은 지난 2018년 7월 24일 경기 남양주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 A 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이듬해 4월 재판에 넘겨졌다. 뿐만 아니라 그는 강제추행 혐의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2020년 10월 26일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 적발되기도 했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이었다.

힘찬은 2월 열린 강제추행 혐의 재판 1심에서 징역 10개월,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 등을 선고받았다. 다만 "피해자에게 용서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기회를 부여한다"라며 법정구속되지는 않았다.

힘찬은 1심 판결에 불복, 항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사진 = 마이데일리DB]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스맥심 이아영 "이혼·직업 편견에…"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남성 잡지 모델 미스 맥심 이아영이 힘들었던 속마음을 토로했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돌싱글즈' 4회에서는 이아영과 추성연의 데이트가 그려졌다. 이날 함께 차에 올라탄 이아영과 추성연은 여수를 향해 출발했...
종합
연예
스포츠
아스트로, 서머킹 향해 컴백 'After Midnigh...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572억 날렸다”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왜?[해외이슈]
인기 래퍼 “에이즈 걸리면 죽는다”, 동성애자 엘튼 존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