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단독] 김구라, 둘째 출산…함구했던 이유는?
'선수 시절과 다른 삶'…장미란, 놀라운 근황
51세 박소현, 몸매 비결 고백하는데…'짠하네'
'센캐' 모니카 심금 울린 전현무의 한마디
조현영, 환상적 비키니 자태 '라인이 대박'
"이다영·재영, 다음 달 그리스 경기 출전 가능"
'95년도 옷이라고?'…고소영, 남다른 패션감각
'9등신' 영탁의 슈트빨…비율 이렇게 우월했나
김소혜 측 "학폭위→가해자 처분 사실…그러나 오해 풀었다" 추가 입장 [종합]
21-07-28 18: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배우 김소혜 측이 악성 루머 관련 추가 입장을 밝혔다.

28일 소속사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의혹에 대한 추가적인 입장을 전달하며 피의자의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소속사는 "(김소혜가) 중학교 1학년 재학 당시 다른 학교 학생과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어 내용을 좀 더 자세히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이어 "당사자와 단순한 오해로 인해 말다툼이 시작되었고, 이후 머리채를 잡고 서로 다투던 과정에서 상대방이 넘어지며 무릎을 꿇게 됐다"며 "이 다툼 이외에 때렸다거나 다른 추가 폭행사항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이 일로 가해자로 조사를 받아 서면사과 처분을 받았다"며 "당사자와는 서면사과와 별개로 따로 자리를 마련하여 정식으로 사과를 하였으며, 서로 오해한 부분에 대해서는 긴 시간 대화를 나누며 오해를 풀고 잘 마무리 했다. 미숙한 시기에 어리석은 행동으로 마음의 상처를 드린 당사자분께는 다시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7일 김소혜 측은 악성 루머 유포자 관련 사실관계와 경찰 조사 상황을 전한 바 있다. 소속사는 "확인 결과 게시글 최초 게시자가 오히려 중학교 재학 당시 김소혜가 피해자였던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 위 피의자는 자필 사과문을 수사기관에 제출했다"고 해명했다.

이로 인해 김소혜의 학교폭력 의혹은 오히려 피해자인 것으로 일단락되는 듯 했으나, 한 네티즌이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불송치 결정을 받은 문서를 공개하며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문서에 따르면 경찰은 김소혜가 학교폭력위원회에서 처벌받은 기록이 존재하고, 공인의 학교폭력 문제는 공적인 관심 사안이기 때문에 A 씨의 글이 비방의 목적이 있었다고 보기 어려워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또 A씨가 추가로 공개한 당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회의록에는 "2012. 5. 24. 숙명여자중학교에서 있었던 `제2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회의록 내용을 보면 실제 고소인이 XXX을 친구들 앞에서 무릎 꿇게 하는 등 학교폭력의 가해자로 판명돼 처분을 받은 것은 사실로"라고 적혀 있었다.



▲이하 소속사 추가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앞서 게시한 입장문에서 수사상황에 대한 내용을 밝힌 바 있으나 상세한 부분을 추가로 말씀드리겠습니다.

2021. 7. 현재 범죄혐의 인정되는 게시물에 대해서는 관할 경찰서의 송치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허위루머 유포자가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였다는 점은 사실이며,
당사는 사건 진행 경과를 계속 살피고 최종적인 결론이 날 때까지 수사에 협조하겠습니다.

이와는 별개로 불송치결정이 내려진 부분 및 관련 사실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우선 당사 측에서 먼저 '글을 내리면 고소취하 하겠다'는 제안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당사는 2021. 5. 20. 담당수사관으로부터 피의자측 변호인이 먼저 합의의사를 밝혀왔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에 위 변호인에게 연락하여 메일로 합의서 초안을 전달받았습니다.

다만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내용에 대한 의견조율이 되지 않아 합의는 되지 않았습니다.
애초에 원 게시물 또한 실제 발생한 사실관계와 다르거나 와전된 내용이 혼재된바,
이를 이유로 수사를 요청하게 된 것입니다.

이전 입장문에서 말씀드린대로 중학교 1학년 재학 당시 다른 학교 학생과는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습니다.
글의 게시자가 해당 사건의 당사자가 아닌 제3자이므로 당사자와의 일을 상세히 말씀드리기가 조심스럽지만,
이로 인해 오해의 소지가 있어 내용을 좀더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당사자와는 사건 이전에 서로 통성명하고 인사만 하던 사이였기에 서로의 성격에 대해서는 잘 모르던 상태에서
단순한 오해로 인해 말다툼이 시작되었고, 이후 머리채를 잡고 서로 다투던 과정에서
상대방이 넘어지며 무릎을 꿇게 되었습니다.
이 다툼 이외에 때렸다거나 다른 추가 폭행사항은 없었습니다.
이 일로 가해자로 조사를 받아 서면사과 처분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 당사자와는 서면사과와는 별개로 따로 자리를 마련하여 정식으로 사과를 하였으며,
서로 오해한 부분에 대해서는 긴 시간 대화를 나누며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고 잘 마무리 하였습니다.
미숙한 시기에 어리석은 행동으로 마음의 상처를 드린 당사자분께는 다시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이후 실제 위 일과 관련한 사실들뿐만 아니라 허구의 루머들이 와전되고 확산되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안 외에 김소혜가 악의적이고 일방적으로 남을 괴롭혔다거나,
지속적인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거나 이에 가담하였다 등의 와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또한 이와는 별개로 집단적인 학교폭력의 피해를 입었고 그 가해자 중 한 명이 악의적으로
허위 루머를 유포한 내용 또한 거짓이 아님을 거듭 말씀드립니다.

현 시점에도 실제로 일어나지 않은 일을 묘사한 거짓 루머들이 생성되고 있는바,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기존과 같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S&P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51세 박소현, 몸매 비결 말하는데…짠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방송인 박소현이 놀라운 몸매의 비결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MC인 박소현의 키와 몸무게가 소개됐다. 박소현은 "46, 47㎏를 유지하려고 한다. 25년, 30년 동안 매일 체크하면서 균형...
종합
연예
스포츠
최민우, '미인'을 즐겁게 열창하는 강호 [MD...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피트 동의 없이 ‘1941억 부동산’ 매각 논란[해외이슈]
‘킬빌’ 우마 서먼 “10대 때 낙태했다, 가장 어두운 비밀” 고백[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흑인 남자친구 전격 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즈에 경외심 품고 있다” 뜨거운 사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