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지현, 7살 子 발길질+"죽일 거야" 분노에…
김윤주 "남편 권정열, XX 때문에 극혐했다"
양준혁 "안방 갈 시간도 아까워서…" 후끈
[단독] 리그 중단 KIA만 반대…차명석 폭로
'말랐는데 반전이네'…이세영, 거대 볼륨 공개
조이, 감탄 나오는 전신샷 '비율 완벽해'
PAOK, 이재영·이다영 '공짜'로 영입했다
'매력 만점'…걸그룹 외국인 멤버 열전 [하드털이]
양의지 김주형 '공 맞고도 웃은 사연' [한혁승의 포토어택]
21-09-24 14: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한혁승 기자] 키움 김주형은 헬멧에 공을 맞고 웃었고, NC 양의지는 화를 풀며 환하게 웃었다. 공 맞고 웃은 그들의 사연을 풀어보자.

23일 오후 서울 고척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리그 NC-키움 경기가 열렸다. 6연패의 키움은 연패 탈출을 위해 감독의 말을 번복하며 징계를 끝낸 안우진을 선발로 4연패의 NC는 이재학을 선발로 내세웠다.


▲ 이재학 '마운드에 주저앉았다'
이재학은 이 상황을 이해하고 마운드에 주저앉았다. 왜?


▲ 김주형 '저 머리 맞았았어요'
3회말 무사 1루 키움 김주형 헬멧에 이재학이 던진 공이 맞았다. 김주형은 1루로 출루하며 주심에게 헬멧에 맞았다고 한 번 더 말했고 이재학은 헤드샷 관련 자동 퇴장.


▲ 이재학 '아쉬운 강제 퇴장'
선발 이재학은 2이닝 8타자를 상대해 삼진 4개 2안타를 내주고 2실점 하며 퇴장당했다.


▲ 김주형의 미소
김주형은 1루를 밟고 더그아웃을 바라보며 동료들에게 미소를 지었다. 어쨌든 자신이 NC 에이스 이재학을 퇴장 시켜서였을까 헤드샷에도 괜찮다는 의미였을까는 본인만이 알 것이다.


▲ 양의지 '투수를 바라보는 매서운 눈빛'
NC 양의지가 4회초 1사 2루 키움 선발 안우진의 공에 맞았다. 사구의 강도 때문인지 앞선 삼진의 기억 때문인지 한참을 안우진을 바라보고 있다.


▲ 양의지 '장비를 벗을 때도 시선은 안우진을 향해'
양의지가 안전 장비를 풀면서도 시종일관 선발 안우진을 바라보고 있다. 1루가 아니라 당장 사과하라는 은연의 압박이 가해지는 순간.


▲ 안우진 '모자를 벗고 사과'
안우진이 모자를 벗고 정중하게 허리 숙여 사과를 했다.


▲ 양의지 '다시 찾은 미소'
그제서야 1루로 출루를 하며 미소를 머금는 양의지.


▲ 마지막에 웃지 못한 승리투수 안우진
키움은 4-1로 승리하면서 6연패 탈출과 함께 단독 5위에 올랐다. 모두가 웃던 그 순간 선발 안우진은 삼진 10개 1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되고도 웃지 못했다. 이 경기가 방역 수직을 위반하고 징계를 끝난 뒤 치러진 안우진의 복귀전이었기 때문이다.

키움 홍원기 감독은 후반기가 시작하자마자 안우진과 한현희가 징계가 끝나도 쓸 마음이 없다고 한 본인의 발언을 뒤집어 출전한 경기라 더욱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양준혁 "안방 갈 시간도 아까워…" 후끈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결혼 7개월 차인 야구계의 전설 양준혁이 19세 연하 아내 박현선과의 금실을 과시했다. 양준혁, 박현선 부부는 2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 출연했다. 이날 양준혁, 박현선 부부의 집에서 식...
종합
연예
스포츠
'스우파' 허니제이·리헤이·리정, 아는형님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15살 딸 샤일로, 엄마 드레스 빌려 입고 여신 미모 뽐내[해외이슈]
"모두 망쳐" 안젤리나 졸리 어설픈 붙임머리, 왜 그런가 보니 [해외이슈]
‘스타워즈’ 해리슨 포드, 이탈리아서 신용카드 분실…‘제다이의 기사’가 찾아줘[해외이슈]
우주소녀 미기, '삼각관계 스캔들' 터졌다···중국 발칵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