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포니테일 때문이야'…에일리, 쭉 찢어진 눈
'아찔해'…지소연, 한껏 드러낸 맨엉덩이
김병현 "연봉 237억 받고 뭐 샀냐" 묻자…헉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 폐암 공갈범" 막말
이효리, ♥이상순 SNS로 전한 근황 보니
청불 '오겜' 못 본 김주령 딸, 상상초월 반응
방탄소년단이 위대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이강철 감독, 두산 '왕단장' 만났다…왜?
거미♥조정석, 둘째 계획?…"조정석, 무조건 낳겠다더라" 절친 신동엽 증언 [종합]
21-10-18 00: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거미(본명 박지연·40)가 남편 배우 조정석(41)과의 알콩달콩한 일상을 공개했다.

17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 게스트로 거미가 출연한 가운데, 조정석과 절친한 MC 신동엽(50)은 "제가 알기로는 조정석이 뮤지컬 배우로 바쁘게 왔다갔다 할 때 (거미와)만났다"며 "조정석이 거미를 굉장히 많이 쫓아다닌 걸로 알고 있다. 계속 쫓아다녔다"고 증언했다. 이를 들은 거미는 민망한듯 웃으며 "저도 영화나 드라마를 좋아하고 오빠는 음악을 좋아해서 이야기가 너무 잘 통하더라"고 고백했다.

신동엽은 조정석과 식사 자리나 술자리를 가지면 "느낌상 한 두 시간에 한 번씩 전화를 계속 하더라"고도 밝혔다. 이에 거미는 "오빠가 전화를 해준다. 저는 괜찮다고 해도 자꾸 알려준다"며, 남편 조정석이 14개월 된 딸이 눈에 밟혀서 "더 자주 전화를 하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2018년 결혼한 거미, 조정석 부부는 지난해 8월 득녀했다. 거미는 "육아가 안 힘들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으나 너무 예쁘고 행복한 마음이 크다"며 오히려 "마음이 애틋한 게 힘든 것 같다"면서 아기가 아프거나 다치지는 않을까 걱정하는 마음이라며 "너무 예뻐서 힘들지, 다른 건 안 힘들다"고 고백했다.

딸의 외모는 "아빠 쪽을 닮았다"는 거미는 조정석의 "아기 때 사진이랑 거의 비슷하다"고도 밝혔다. 특히 둘째 계획을 묻는 질문에 거미는 웃음을 터뜨리며 "둘째 계획을 (신)동엽이 오빠가 알고 있더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이에 "(조)정석이랑 밥 먹고 술 한잔하면서 '둘째는 어떠니?' 물었더니 '저 무조건 낳을 겁니다' 하더라"며 "거미는 '그래요? 전 모르고 있던 사실인데, 오빠는 그렇대요?' 하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 거미는 조정석과의 교제 사실을 알린 후 가족들의 반응으로 "친한 친구처럼 오래 지냈어서 가족들도 같이 많이 만났다"며 "제 주변 분들은 저희 가족들이랑 친하다. 제가 없어도 만나서 놀고 그런다. 남편도 그런 경우가 많았다. 오히려 가족들이 '얼레리꼴레리' 느낌으로 놀렸다. 사투리를 쓰시는데, 친오빠는 '쇼킹한디?' 그러며 웃고 놀렸다"고 고백했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병현 "연봉237억으로 뭐샀냐" 묻자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김병현이 메이거리거 시절을 회상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모교에 방문한 김병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병현의 모교 후배들은 "메이저리그 시절 연봉 237억 원 받았...
종합
연예
스포츠
'불후의 명곡' 에일리, 아름다운 미모도 왕...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아름다운 만삭 D라인” 제니퍼 로렌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옆에서 ‘여신미모’[해외이슈]
톰 홀랜드, “손흥민 만나서 정말로 반가워” 감격의 인증샷[해외이슈]
“여자가 5cm 더 크다고 문제되지 않아”, 톰 홀랜드♥젠데이아 “그는 신사였다”[해외이슈]
제레미 레너, “‘어벤져스:엔드게임’ 다시는 안보겠다” 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