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포니테일 때문이야'…에일리, 쭉 찢어진 눈
'아찔해'…지소연, 한껏 드러낸 맨엉덩이
김병현 "연봉 237억 받고 뭐 샀냐" 묻자…헉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 폐암 공갈범" 막말
이효리, ♥이상순 SNS로 전한 근황 보니
청불 '오겜' 못 본 김주령 딸, 상상초월 반응
방탄소년단이 위대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이강철 감독, 두산 '왕단장' 만났다…왜?
'정수빈 결승 투런포' 두산, 4위 수성 성공!…꺼져가는 키움의 '희망' [MD리뷰]
21-10-26 21: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박승환 기자] 두산 베어스가 투·타의 고른 조화를 바탕으로 2연승을 달리는 등 4위 자리를 수성했다.

두산은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16차전 홈 최종전 맞대결에서 7-2로 승리했다. 두산은 이날 승리로 4위 자리를 지켜내는데 성공했다.

두산은 선발 최원준이 4⅔이닝 동안 투구수 77구, 6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호투를 펼친 뒤 이현승(⅔이닝)-이영하(1⅓이닝)-김명신(1이닝 1실점)-이승진(1이닝)이 차례로 등판해 키움 타선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타선에서는 정수빈이 3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그리고 강승호가 3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 박계범과 대타 안권수가 각각 적시타를 뽑아내며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팽팽하던 흐름을 무너뜨린 것을 키움이었다. 키움은 3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혜성이 안타를 치고 출루하며 물꼬를 텄다. 이후 이정후의 강습 타구가 두산 유격수 김재호의 글러브를 맞고 튀며 안타가 됐고, 김혜성이 빠른 발을 활용해 홈을 밟아 선취점을 손에 넣었다.

두산이 균형을 맞추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두산은 4회말 2사후 김재환의 안타와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볼넷으로 득점권 찬스를 잡았다. 그리고 후속타자 박계범이 친 타구가 우익수 앞과 2루수 오른쪽 사이로 절묘하게 떨어졌고, 2루 주자 김재환의 홈을 밟아 동점을 만들었다.

분위기를 탄 두산은 역전에 성공했고, 키움 선발 최원태도 끌어내렸다. 두산은 5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강승호가 2루타를 뽑아내며 득점권 찬스를 잡은 뒤 정수빈이 최원태의 6구째 134km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투런홈런을 기록하며 3-1로 역전에 성공했다.

계속해서 두산은 6회말 페르난데스의 안타 이후 박계범과 김재호가 연속 볼넷을 얻어내며 1사 만루 찬스를 잡았고, 박세혁이 바뀐 투수 김성진을 상대로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 점수 차를 벌렸다. 그리고 강승호와 대타 안권수가 각각 적시타를 쳐 두산은 6회에만 4득점에 성공했다.

키움은 8회초 1사 1루에서 이정후가 추격의 1타점 3루타를 쳐냈지만, 승기를 뒤집는 것은 역부족이었다. 두산은 9회 이승진을 투입해 실점 없이 뒷문을 걸어 잠그고 승리를 지켜냈다.

[두산 정수빈이 2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5회초 1사 2루서 2점홈런을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 잠실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잠실 =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병현 "연봉237억으로 뭐샀냐" 묻자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김병현이 메이거리거 시절을 회상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모교에 방문한 김병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병현의 모교 후배들은 "메이저리그 시절 연봉 237억 원 받았...
종합
연예
스포츠
'불후의 명곡' 에일리, 아름다운 미모도 왕...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아름다운 만삭 D라인” 제니퍼 로렌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옆에서 ‘여신미모’[해외이슈]
톰 홀랜드, “손흥민 만나서 정말로 반가워” 감격의 인증샷[해외이슈]
“여자가 5cm 더 크다고 문제되지 않아”, 톰 홀랜드♥젠데이아 “그는 신사였다”[해외이슈]
제레미 레너, “‘어벤져스:엔드게임’ 다시는 안보겠다” 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