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조현, 부풀어 오른 빵빵 볼륨 '상당한데?'
휘날리는 치어리더 초미니 '아찔해서 못 보겠네'
박세리, 자식 같은 남편 업어키울 팔자?
지석진, 탁재훈 돌직구에 "표현 XX 같다" 짜증
솔직한 문세윤 "'1박' 멤버에 대형★ 없어서…"
공무원이 115억 횡령해 가상화폐에 투자 '충격'
'명품 골반 돋보여'…조이, 요염 S라인 자태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김구라 "이상민, 올해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 유력"→"노잼" 배우들 예능 '팩폭' [종합]
21-12-05 14: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맨 김구라가 룰라 출신 이상민의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 가능성을 점쳤다.

3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연말 폭격기 김구라의 재림 (배우, PD 귀 열어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김구라는 '2021년 3사 연예대상 궁예'를 주제로 '연말 폭격기'다운 입담을 뽐냈다. 먼저 그는 "MBC 같은 경우, 유재석이 2년 연속 '놀면 뭐 하니?'로 크게 기여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SBS는 '골 때리는 그녀들'이 좋은 프로그램이긴 합니다만 아직 한지 얼마 안 돼서 대상을 받기엔 좀 그렇다"라며 "SBS는 신동엽, 이승기, 유재석, 김종국 등 개인으로 받을 분들은 다 받았다. 그래서 올해는 이상민이 조금 유력하지 않을까. 이상민이 '미운 우리 새끼'에서 야외 촬영도 나가면서 이끌어가고, '돌싱포맨'에서도 역할을 하고 있다. 그래서 제 개인적 생각으론 이상민이 유력하지 않나 싶다. KBS는 오리무중이다"라고 내다봤다.

'2021 K-예능'에 대한 진단을 내리기도. 김구라는 "요즘 어떤 걸 느끼냐면 배우분들을 이제 예능에서 많이 모신다. 배우들도 예능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었고. 어떤 배우 같은 경우는 예능을 만나서 필모그래피가 더 풍성하게 되기도 하더라. 그래서 많은 분이 '제2의 윤식당', '제2의 삼시세끼'를 꿈꾸면서 오는데, 근데 이름값에 비해 프로그램이 안 되는 경우가 너무 많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예능 쪽에 어려운 분을 모시니까 출연료를 맞춰주며 '뭘 하고 싶냐' 물어보는데, 제가 봤을 땐 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하면 시청자가 좋아할 거라고 착각하는 배우들이 종종 있더라. '윤여정 선배님 보니 식당 같은 거 하고 싶어요' 그러는데 그건 이미 '윤식당'에서 나왔고, '친한 친구들끼리 여행 가고 싶어요' 하는데 본인들만 즐겁지 여행 프로 너무 많이 나오지 않았나. 그래서 결국 하면 시청률이 안 나오는 거다. 너무 잔잔하게 가니까. 예능이 인위적인 게 다가 아니지만 웃음 포인트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없으니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경우가 있다"라고 거침없이 지적했다.

김구라는 "그렇다고 개그맨들끼리 모아놓아도 되지 않는다. 웃기려고 오버하고 없는 얘기 지어내고 하니까. 조화를 이루는 게 참 어렵다. 아무튼 배우분들이 예능 할 때 제작진 생각도 들어보는 게 좋을 거 같다"라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사진 = 유튜브 채널 '구라철' 영상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세리, 자식 같은 남편 업어키울 팔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골프 여제 박세리의 금전운, 연애운이 공개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에서 멤버들은 2022 신년운세를 보기로 했다. 이에 역술가는 박세리에게 "재운을 조금 과하게 가지고 태어났기 때문에 돈은 ...
종합
연예
스포츠
'지금 우리 학교는' 이유미, 현장에서 앵그...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레이 제이와 두 번째 성관계 테이프 있다” 발칵[해외이슈]
“성전환 수술 대성공, 이젠 완벽한 남자”, 엘리엇 페이지 팬들 “섹시하다”[해외이슈]
“동성연인과 약혼파티, 너무 좋아” 크리스틴 스튜어트 행복한 열광[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콘서트 참석” 중국서 맹비난, ‘매트릭스4’ ‘존윅4’ 보이콧[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