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송지아 갈림길…꽃길 계속? 인기는 신기루?
'아동복 딱 맞네'…김나영, 장작개비 같은 몸
한예슬, 눈 풀린 '만취 남친' 보며 꿀 뚝뚝
'검스 야릇'…야옹이 작가, 아찔한 각선미 자랑
"아내 만난 지 3개월에…" 조현우, 추진력 대박
'부내 가득' 박세리 개집 클래스…난방까지
황정음, 남편과과 데이트 후 밀착 스킨십
'검은 속내 들통'…예성, 임나영에 백허그
김종국 감독 위대한 도전…타이거즈 역대 KS 우승감독 모두 외부인사
21-12-05 15: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김종국 감독이 타이거즈의 새 역사를 쓸 수 있을까.

KIA가 5일 김종국(48) 감독을 선임했다. 맷 윌리엄스 전 감독 체제의 실패를 인정하고, 새롭게 출발하기로 하면서 내린 결정이다. 누구나 그렇듯 김 감독의 궁극적 목표 역시 팀의 우승이다.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출신 최초로 우승 감독을 꿈꾼다.

KIA는 해태 시절 포함 11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달성했다. KBO리그 구단들 중 최다 기록이다. 명문 구단으로 불리는 이유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그동안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감독은 한 번도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지 못했다.

11차례 우승 중 9차례(1983, 1986~1989,1991, 1993, 1996~1997)는 김응룡 전 감독이 달성했다. 김 전 감독이 곧 타이거즈의 상징이지만, 엄밀히 말해 타이거즈 프랜차이즈는 아니다. 고향도 광주가 아니다.

나머지 두 차례 우승은 2009년의 조범현 전 감독과 2017년의 김기태 전 감독이 이뤄냈다. 조 전 감독은 대구 출신으로 선수 생활을 OB와 삼성에서 했다. 2008년 지휘봉을 잡기 전까지 타이거즈와 인연은 없었다.

김기태 전 감독은 광주 출신이다. 그러나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스타는 아니었다. 광주제일고와 인하대를 졸업한 뒤 쌍방울과 삼성, SK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2015년 지휘봉을 잡고 처음으로 고향 팀 유니폼을 입었다.



선수 시절 타이거즈에서 뛴 뒤 지휘봉까지 잡았던 프랜차이즈들은 모두 우승에 실패했다. 김성한 전 감독은 2001~2004년 지휘봉을 잡았으나 2002년부터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만족했다. 2005년부터 2007년까지 감독을 맡은 서정환 전 감독은 두 차례나 최하위 수모를 맛봤다.

가장 최근 케이스는 선동열 전 감독이다. 선 전 감독은 삼성에서 2005년과 2006년 페넌트레이스, 한국시리즈 통합 2연패를 이끌었으나 고향팀에서 보낸 2012년부터 2014년까지는 재미를 보지 못했다. 한 번도 가을야구를 하지 못했다.

김종국 감독은 선수 및 코치 시절 수 많은 감독을 모셨다. 그들의 장점과 단점을 나름대로 느꼈을 것이고, 지도자 생활에도 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그러나 코치와 감독은 다르다. 김 감독은 과거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감독들의 실패를 딛고 타이거즈에 우승을 선물할까. 이제 그 위대한 여정이 시작된다.

김 감독은 5일 전화통화서 "그 부분은 생각하지도 못했다. 어쨌든 재임기간에 지속적인 강팀을 만들고 싶다. 꾸준하게 해야 한다. 한 해 팍 잘하고 못하고 그런 게 아니고 타이거즈가 지속 가능한 강팀이 되게끔,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 있게 하고 싶다"라고 했다.

[KIA 김종국 감독. 사진 = KIA 타이거즈 제공]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예슬,눈 풀린 '만취남친' 보며 꿀뚝뚝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예슬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잔 한 우리 하니"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술에 취한 듯 무언가를 계속 말하고 있는 류성재의 모습...
종합
연예
스포츠
최강창민 '컬투쇼 출근길 훈훈한 손인사' [MD...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올랜도 블룸, 치실 쓰고 집안 아무데나 버려” 케이티 페리 폭로[해외이슈]
“21살 때 임신공포증으로 신경쇠약에 걸려”, 40대 싱글맘 여배우 고백[해외이슈]
“거꾸로 키스 힘들어, ‘스파이더맨’ 코에 물이 차올라” 20년만에 고백[해외이슈]
“근육이 최고야” 토르, 동생에게 헬스 10% 할인권 선물 “가족사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